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도 치매유병률 전국 최고… 치매 관리 '빨간불'
치매환자 1만888명·유병률 12.13%
신경과 전문의 "조기 진단·치료 중요"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8. 09.09. 13:45: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오는 21일 '치매극복의 날'을 앞두고 제주지역 치매유병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치매환자의 효과적인 치료·관리를 위해서는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는 조언이 나왔다.

9일 중앙치매센터 등에 따르면 9월 현재 제주도내 치매환자는 모두 1만888명이며 치매유병률(65세 이상 노인 인구에서 치매질환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12.1%로 전국에서 가장 높다.

또한 행정안전부가 최근 발표한 주민등록인구통계에서 지난 5월 말 기준 도내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9만439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도내 인구의 14.25% 수준으로, 2005년 10.00%, 2010년 12.19%, 2015년 13.75%로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고령화가 가속되면서 노인성 질환인 치매유병률도 오는 2027년까지 12.6%, 환자수는 1만7966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병원 신경과 여민주 과장은 이에 따라 "치매는 조기에 진단해 적극적으로 치료한다면 말기까지 진행되지 않고 초기나 중기 단계에서 멈출 수 있다"며 "특히 치매의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부터 정확한 검사와 진단을 통해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다른 질환과 마찬가지로 치매도 발병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게 가장 우선이고 평상시 생활에서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치매 생활 수칙을 실천하면 위험성을 낮출 수 있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