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국립공원 브랜드 활용해 장기적 수익구조 만들어야"
7일 제주국립공원 추진정책 토론회서
국립공원 연계한 마을발전 방안 논의
손정경 기자 jungkson@ihalla.com
입력 : 2017. 12.07. 18:16: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립공원 지정이 지역주민 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제주도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제주연구원과 제주국립공원범도민추진위원회가 공동 개최한 '제주국립공원과 연계한 마을발전 방안 토론회'에서 강명조 조천읍 주민자치위원장은 무등산국립공원 도원명품마을을 예로 들며 "생태자원과 문화유적을 활용한 6차산업의 기틀을 만들어 지역주민의 장기적·지속적 수익구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주민합의하에 영농조합을 만들어 지역특산물인 황칠나무 활용제품을 판매함은 물론 탐방로 개선, 오토캠핑장 설치 등을 통해 수익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국립공원 명품마을은 국립공원 내 공원마을지구로서 마을 주민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고 자연생태계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이 가능하며 국립공원 특성이 잘 반영된 마을을 대상으로 선정하고 있다.

국립공원 명품마을 성공사례로 제시된 영산도명품마을의 최성광 영산도명품마을위원장도 국립공원 생태환경을 활용해 지역 신규 소득원을 발굴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생태체험을 할 수 있는 생태관광 운영과 어가민박·캠핑장 등 마을소득기반 시설 등을 조성하며 공동소득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6억원의 소득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국립공원 대상구역은 기존 한라산국립공원을 포함해 육상부 7개 지구, 해상부 5개 지구가 해당되며 제주도는 현재 제주국립공원 경계초안 설정, 마을리더들의 의견을 수렴해 경계안을 조정하고 마을주민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국립공원 마을지구에 대해서는 지역주민들의 동의를 얻어 마을지구로 신청하는 마을을 대상으로 국립공원 마을지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임미향, 아련한 겨울 여인으로 변신
  • 모모랜드 낸시‧데이지 “잠 잘 시간 …
  • 소희, 두번째 티저 이미지
  • 솔로 데뷔 김소희, 순백의 미소녀로 …
  • 선미, 겨울 패션화보 공개
  • 혜이니 “초6 이후 몸무게 30kg 대 벗어…
  • 임미향 웨딩화보 공개... 청순한 신부…
  • 정소민, '순수미'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