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우리도 사우디처럼..".. 내일 밤 도하의 기적 노린다

벤투호 "우리도 사우디처럼..".. 내일 밤 도하의 기적 노린다
남미 상대 첫 승리 도전..역대 월드컵서 남미팀에 1무 4패
  • 입력 : 2022. 11.23(수) 08:49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국 월드컵 대표팀 벤투 감독. 연합뉴스

4년여를 달려온 벤투호가 드디어 12년 만의 월드컵 16강행의 시동을 건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

가나, 포르투갈과도 한 조인 우리나라는 카타르에서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의 월드컵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한국 축구는 2002년 한일 대회에서 4강 신화도 썼지만, 원정 월드컵에서 최고 성적은 남아공 대회 16강이다.

카타르 대회에서 다시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첫 경기 승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는 H조에서 1위 후보로 거론되는 만만찮은 상대다.

게다가 한국 축구에는 '남미 징크스'가 있다.

한국은 그동안 월드컵 본선에 10번 출전해 34경기를 치렀고 6승을 수확했다.

이 중 유럽 팀을 상대로 5승(2002년 스페인과 8강전 승부차기 승리는 무승부 간주)을 거두고 아프리카 팀에 1승을 따냈다.

반면, 남미와 북중미 팀에는 지금까지 8전 2무 6패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남미 팀과 성적은 1무 4패다. 우루과이와 아르헨티나에 2패씩을 당했고, 볼리비아와 한 차례 비겼다.

공교롭게도 마지막으로 남미팀과 맞붙은 게 바로 우루과이와 치른 2010년 남아공 대회 16강전에서였다.

당시 허정무 감독이 이끈 한국은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했으나 루이스 수아레스의 멀티골에 1-2로 져 더는 나아가지 못했다.

남미는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가 넘어서기 힘든 벽이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에 따르면 월드컵 역사에서 아시아 국가의 남미 상대 전적은현재까지 22번의 대결에서 2승 3무 17패로 절대적인 열세에 놓여있다.

남미를 상대로 처음 승리를 거둔 아시아 국가는 2018년 러시아 대회 때 콜롬비아를 2-1로 누른 일본이었다.

그리고 두 번째가 22일 열린 이번 대회 C조 1차전에서 나왔다.

사우디아라비아가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아르헨티나와 맞붙어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다.

그러다가 후반 들어 연속 골을 터트리고 2-1로 역전승하는 대이변을 일으켰다.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무대에서 아시아 국가에 패한 것은 처음이다.

이른바 사우디가 보여준 '루사일의 기적'은 이번 대회를 시작하는 태극전사들에게도 큰 자극이 됐다.

수비수 김진수(전북)는 "축구는 강팀이 질 수 있고, 약팀이 이길 수 있는 경기"라면서 "아시아 국가로서 사우디가 이겼으니, 우리에게도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이제 많은 분이 원하는 것처럼 우리가 잘 준비해서 (우루과이에) 이기는 것만 남았다"고 강조했다.

미드필더 손준호(산둥 타이산)도 "같은 아시아 국가로서 경기에 임하는 자세나 선수들의 이기고 싶어하는 마음이 간절하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우리가 준비하는 데 있어 사우디의 승리가 동기부여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역대 대표팀 간 전적에서 1승 1무 6패로 뒤져 있다.

다만, 유일한 1승이 벤투 감독 지휘 아래 이룬 것이다.

벤투 감독 부임 후 세 번째 A매치로 2018년 10월 서울에서 치른 친선경기에서 우루과이를 2-1로 누르고 처음 승리를 맛봤다.

당시 골을 넣은 선수가 현재 대표팀의 주축인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정우영(알사드)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4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