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우제 통했나… 제주 한달 만에 단비 소식

기우제 통했나… 제주 한달 만에 단비 소식
10~11일 5~20㎜ 비 예보
  • 입력 : 2022. 11.09(수) 17:20
  •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지난 7일 구좌농협 주관으로 봉행된 기우제. 한라일보 자료사진

[한라일보] 가뭄을 겪는 제주지역에 한달 만에 단비가 내린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제주도남쪽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10일 오전 3시부터 오전 6시 사이, 11일 오전 3시부터 그날 오전 6시 사이 제주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9일 예보했다. 이 기간 예상 강수량은 5~20㎜다.

제주지역엔 10월11일 1.9㎜의 비가 내린 것을 마지막으로 29일 연속 비가 오지 않았다.

지난 10월 한달 제주지역 강수량도 역대 8번째로 적은 19.6㎜에 그쳤다. 이는 평년 강수량(66㎜)의 29% 수준이다.

건조한 날씨가 한달 가량 이어지며 제주지역은 곳에 따라 가뭄을 겪고 있다.

가뭄은 토양의 수분 흡인력을 뜻하는 토양수분장력이 501kPa(킬로파스칼·압력 측정 단위) 이상일 때를 말하며, 지난 7일을 기준으로 감귤 주산지로 꼽히는 서귀포시 중문동의 토양수분장력은 1357kPa을 기록했다. 이밖에 위미리(1228kPa)와 상예동(898kPa) 강정동(636) 등에서도 가뭄을 겪고 있다. 이처럼 가뭄이 지속되자 농민들은 지난 7일 기우제까지 지냈다.

제주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이번 비가 가뭄 해갈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농민들이 농업 용수로 끌어다 지하수의 적정 함양량까지 고려한다면 100㎜ 이상 비가 내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9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