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삼 제주시장 "추자 해상풍력 주민 수용성 없이 추진 불가"

강병삼 제주시장 "추자 해상풍력 주민 수용성 없이 추진 불가"
13일 추진 경과 브리핑 "갈등관리단 지속 가동 선제적 대응"
찬반 주민 간 소통 역할 충실..진행 과정도 수시로 공개 예정
  • 입력 : 2022. 10.13(목) 11:06
  •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강병삼 제주시장이 13일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추자도 해상풍력발전사업 관련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주시

[한라일보] 강병삼 제주시장이 주민 찬반 등 논란이 일고 있는 추자도 해상풍력발전사업(추자 해상풍력)과 관련 "주민 수용성 없이는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13일 제주시청 기자실에서 추자 해상풍력 추진 경과를 설명하는 자리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추자 해상풍력은 에퀴노르사우스코리아후풍(주)와 추진(주)가 추자 서측과 동측 해역에 총 3GW급으로 진행 예정인 사업이다. 추자 서측 사업 기간은 2021~2052년, 동측은 2022~2053년으로 제시됐다.

강 시장은 취임 직후인 8월 26일 추자 해상풍력 논란을 두고 풍력발전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공유수면 점사용에 대해 제주시장 허가 없이 절차 진행이 어려운 만큼 해당 허가권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후 사업 관계자 면담, 주민 의견 수렴을 위한 두 차례의 추자도 방문, 갈등 확산을 방지하고 주민 의견을 선제적으로 수렴하기 위해 제주시 6개 관계부서를 중심으로 '갈등관리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강 시장은 이번 브리핑에서 "추자 해상풍력과 관련해 많은 분의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며 "이와 관련해 제주시는 지역주민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추자 해상풍력으로 인한 찬반 간의 의견 조정과 소통을 위한 가교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제주시의 추자도 해상풍력발전사업 주민 설명회. 사진=제주시

그는 이어 "사업 관계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사업에 대한 내용과 주민 간 의견차에 대한 제주시의 기본 입장을 전달하고 주민 수용성 없이는 사업 추진이 어렵다는 뜻도 명확히 전달했다"며 "주민 간 갈등이 깊어지고 분열되고 나면 회복하는 데 치러야 하는 시간과 노력도 뼈아픈 상처로 남을 것이라는 점도 분명히 인식해 이에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 시장은 사업자 측에 당부한 '주민 수용성'에 대해 "주민들에게 충분히 정보를 공개하고 의견 수렴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날 강 시장은 발전사업 허가 등 정책 결정 권한이 제주도와 산업통상자원부에 있고 제주시의 역할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주민들과의 접점에 제주시가 더 가깝기 때문에 의견을 모으고 도정과 수시로 정보를 공유하면서 진행 과정을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9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