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방 무단침입' 조선일보 기자 고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방 무단침입' 조선일보 기자 고발
사무실서 몰래 문서 촬영하다 시청 직원에 적발돼
  • 입력 : 2020. 07.24(금) 21:24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서울시청을 담당하는 조선일보 기자가 시청 사무실에 무단으로 침입해 문서를 몰래 촬영하다가 적발돼 서울시로부터 고발당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조선일보 A 기자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건조물 침입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시와 경찰에 따르면 A 기자는 지난 17일 오전 6시 50분께 서울시청 본청 9층 여성가족정책실장 방에 몰래 들어가 자료를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 기자는 시청 직원에게 현장에서 적발됐고, 직원의 항의에 따라 촬영한 사진을 지운 것으로 전해졌다.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영결식 당일 피해자 측의 1차 기자회견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한 인물이다. 이후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을 주도하기도 했다.

A 기자가 촬영한 자료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시 측은 폐쇄회로(CC)TV 확인 절차를 거쳐 20일 경찰에 신고했고, 이튿날 정식으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서울시로부터 CCTV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24일 서울시 관계자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

경찰 관계자는 "일정 조율을 거쳐 피고발인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시 출입기자단은 이달 28일 총회를 열고 A 기자에 대한 징계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228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