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신재생에너지 2034년 1년 중 절반 출력제어 논란
도내 신재생발전량 7450GWh의 39.3% 출력제한 필요
1년 8760시간 중 47%인 4116시간은 발전제어 해야
양금희 국회의원 "남는 전력 처리방안 모색" 지적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1. 10.12. 14:56: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 풍력발전. 한라일보DB

2034년 제주지역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의 39.3%를 1년 중 절반 동안 출력제어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양금희 의원(대구 북구 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제주에너지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제주도 재생에너지 출력제약 전망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34년 제주도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7450GWh 중 39.3%인 2931GWh의 출력제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년 8760시간 중 절반에 가까운 4116시간 동안은 재생에너지 발전제어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양 의원에 따르면 제주에너지공사는 CFI2030과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자료를 이용해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량과 출력제한을 전망했다. 2034년 제주도 신재생 발전량은 7450GWh로 2020년 1092GWh에 비해 7배가량 증가했다. 출력제어량도 2020년 19.4GWh에서 151배 증가한 2931GWh로 나타났다. 이는 2034년 제주도내 태양광 발전량 1542GWh의 2배 수준이다.

 출력제어 횟수도 2020년 77회에서 2034년 326회로 급증했다. 2020년 풍력발전을 77회 제어해 19.4GWh의 전기를 생산하지 못했으며 이로 인해 약 34억원의 비용이 발생했다. 지난해 풍력 평균정산단가로 2034년에 단순대입하면 5100억원의 전기를 생산하지 못하는 것이다.

 최근 한전에서는 출력 제한이 증가함에 따라 합리적인 보상을 제안하기 위해 '신재생발전기 출력제한 필요성에 따른 보안방안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미 독일에서는 2019년 풍력발전 제한량(6482GWh)에 대한 보상비용 7억950만유로(한화 9793억원)를 전기요금의 전력망 이용료 항목으로 반영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양금희 의원은 "남는 전력을 처리할 방안을 찾지 못한다면 발전설비를 1년에 절반 가까이 방치하는 우스꽝스러운 상황이 계속될 것"이라며 "NDC 상향과 2050 탄소중립 등 임기 말 정부의 정책이 전기요금 인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제대로 된 설명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경제 주요기사
'치솟는 기름값' 제주 휘발유 리터당 '1800원' 돌… 제주 노지감귤 "러시아 시장을 공략하라"
위기의 제주여행업계에 공유 사무실 무상 지원 “양파 농작물재해보험 25일부터 가입하세요”
농어촌민박 코로나19 상황서도 증가세 지속 "800개 금융상품 쉽게 비교하세요"
반려동물 동반 여행지 관심지역 1위 '제주' 제주, 저임금 받는 농업, 음식업·주점업 취업…
제주지역 주택 수요심리 나홀로 상승 제주 수출 7개월 연속 증가.. 9월 전년比 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