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도예가회 스무 해 정직한 노동, 살림의 흙 작업
창립 20주년 기념 '부엌 풍경' 주제로 20회 정기전 펼쳐
'재택'의 시대 만나는 그릇 등 7월 31~8월 5일 문예회관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7.28. 16:52: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홍곤의 '사랑의 찻상'.

그들은 관람자들을 집으로 초대하듯 작업의 결과물을 펼쳐놓는다. 음식과 차, 과일 등이 담길 여러 형태 그릇들이 그곳에 있다. '부엌 풍경'이란 이름을 달고 제주도예가회가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준비한 정기전이다.

이달 31일부터 8월 5일까지 문예회관 1전시실에서 열리는 올해 정기전은 팬데믹 시대에 맞춰 기획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나들이가 어려운 때에 집안에서 즐길 수 있는 도예 작품들을 선보인다.

도예 작업은 디지털 시대에 정직한 손의 노동이 여전히 유효함을 보여준다. 오랜 시간 끝에 세상 밖으로 나오는 그릇 등은 그 어떤 예술 장르보다 우리의 생활 가까운 곳에 머문다.

제주도예가회 회원들은 이번에 '부엌'으로 상징되는 살림의 공간, 일상의 공간에 어울리는 그릇과 오브제를 빚었다. 허민자의 '화향(花香)', 한홍곤의 '사랑의 찻상', 강승철의 '일상으로의 초대', 고행보의 '여유', 김남숙의 '소확행', 오옥자의 '여름을 위한 상차림', 이미영의 '공감' 등 28명의 도예가가 대중성과 작품성을 더해 만들어낸 각기 다른 '부엌 풍경'을 볼 수 있다.

회장을 맡고 있는 박선희 도예가 등 제주도예가회 회원들은 "모두가 힘든 이 시기에 다양한 표현과 기능의 쓰임새를 담아낸 스물여덟 개의 부엌 풍경을 통해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했다.

제주도예가회는 2001년 12월 발기 총회를 가졌고 이듬해 7월 국립제주박물관에서 창립전을 열었다. 매년 회원전은 물론 타 지역 도예가회 교류전, 세미나, 도자문화 답사 등을 이어왔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누보 '가을, 그림 앞에서' 개인 컬렉터 소… 음악에 방점 찍고 제주4·3 알리는 무대화 작업…
[문화현장]"제주 배우 선발 이중섭 뮤지컬 상설… 제주시조시인협회 '일상 속 성차별' 시화전에 …
제주4·3의 기억 '수프와 이데올로기' DMZ영화제 … 제주 문학인 잇단 작품집… 아이처럼 발견한 …
서울 인사동에 간 '한라산 붉은겨우살이' 제주 양용방 조각전… 인간 존엄 물으며 새를 …
사물에도 생명 있을까… 제주 비아아트 성민화… 한 컷 안에 담은 오늘… 20년 넘게 그려온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