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경찰 "직원 간에도 사건 문의 하지 말라"
수사 공조 등 필요한 경우 최소한으로
사건 청탁 확인되면 직무고발 등 중징계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3.07. 15:34: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경찰청이 공정한 사건 처리를 위해 직원 간 사건문의 금지제도에 대해 본격적으로 단속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직원 간 사건문의 금지는 전·현직 경찰관이 담당 수사관 및 부서 동료·부서장에게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일절 문의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사건처리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뤄지도록 하는 제도다. 단, 경찰관 본인이 당해 사건의 직접 당사자이거나 수사 공조 등 공무상 필요한 경우 최소한으로 문의가 가능하다.

 이에 민원인이 본인 사건에 대해 아는 경찰관에게 진행상황을 문의한 경우, 문의 받은 경찰관은 민원인에게 사건을 직접 담당하고 있는 경찰관에게 문의할 수 있도록 안내해야 한다.

 따라서 민원인이 본인 사건 진행 상황이 궁금하면 직접 사건 담당자 또는 담당 부서로 문의해야 한다. 사건 담당자에 대한 불만이나 고충이 있는 경우 수사관 기피 제도를 활용해 해당 경찰관서 청문부서에 기피 신청을 할 수 있다.

 제주경찰청은 해당 지침을 위반한 직원에게는 '부패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적용해 수사·단속부서 보임을 제한하고 수사 경과 해제까지 검토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현직 경찰관으로서 사건 문의를 받은 사건 담당자는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 '청탁신문고'를 통해 즉시 신고하고 청문부서로 통보해야 한다.

 청문부서에서는 치침 위반 신고를 접수하면 즉시 사실관계를 조사한 뒤 징계 조치하고, 사건 청탁으로 확인될 경우 직무고발 및 중징계 처리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경찰청은 '경찰 반부패 종합대책 추진 방안'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 30일부터 '수사 사건에 대한 직원 간 사건문의 금지 제도' 를 시행해 오고 있다.

사회 주요기사
YWCA 제주도협의회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 "제2공항 투기 조사 빈손… 원희룡 지사 정치쇼
제주 추돌사고로 "단속 카메라 11대 설치" '선거법 위반' 제주 모 동창회장 항소심도 유죄
제주시, 코로나로 중단된 '법률상담' 재개 제주 수산업계 "日 핵 테러 중단하라"
부모 선처 호소 불구 철 없는 60대 아들 '실형' 자연체험파크 부지서 제주고사리삼 발견
제주소방 '국민행복정책평가' 전국에서 '3위' 이제 제주 도심권 제한속도는 '시속 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