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개발공사 '원도심 신사옥' 계획 물거품되나
원도심 소재 적정 부지 확보 못해 매입 '난항'
26일 제주도의회 임시회 환경도시위 업무보고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2.26. 15:25: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에 출석한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

제주시 원도심에 신사옥을 지어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겠다던 제주개발공사의 야심찬 구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앞서 제주개발공사는 지난해 2023 중점 추진전략을 통해 '지역균형발전을 주도하는 랜드마크적 스마트 사옥 건립' 계획을 밝혔다. 사옥 건립 규모 부지는 3300㎡ 이상이다. 이에 제주시는 "원도심에 적합한 부지가 확보되면 개발공사 사옥 유치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원도심 소재에 적절한 규모의 부지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타지역 또다른 후보지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392회 임시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강성의) 제3차 회의에선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등의 업무보고가 이뤄졌다.

김희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일도2동 을)은 제주개발공사 신사옥 건설과 관련 "지난해 6월 후보지 선정을 위해 부지를 알아보고, (원도심에) 스마트 사옥을 건설하겠다고 했었는데 완료가 된건가"고 질의했다.

김정학 사장은 "제주시 전체 20개지역 정도를 검토했는데 매도 희망가와 감정가의 차이, 매각 의사 등으로 부지 선정을 아직 못하고 있다"며 "지난 6개월 이상 부지확보를 위한 노력을 했지만, (원도심) 부지확보가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훈배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귀포시 안덕면)은 "제주개발공사의 주 소득원인 제주삼다수가 채취되는 곳이 조천읍 교래리인데, 사옥을 제주시 원도심에 건설하려던 이유가 있느냐"며 "국가 공기업들은 주로 지방 분산을 하려 하는데, 제주도에서 현재 제주시가 포화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신사옥을 조천읍에 건설해주면 제주 공기업이 지방 분산, 시내 교통량 분산에도 도움을 주고, 지역 상생에도 바람직하지 않겠나"고 말했다.

김정학 사장은 "사옥 부분에 다해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내부적 결론을 얻었다"며 "외곽으로 가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대병원 입원 환자 코로나 확진… 응급실 '… 제주대병원 내원 환자 코로나 확진 응급실 폐…
"원전 오염수 방류시 일본 수산물 국내 유통 저… 제주 주거정책심의위 부동산·주택시장 동향 …
"입법권 중심 포괄적 권한 제주 이양 필요" 보급에만 '급급' 인프라·후방산업 구축 뒷전
제주 14일 해외입국자 코로나19 추가 확진 제주국제컨벤션센터 경력직 공개 채용  
문 대통령 "日 오염수 방류 해양법재판소 제소 … 제주서 전국시도의회의장, 오염수 방류 규탄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