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학부모 87% "코로나19로 교육격차 커졌다"
국민권익위, 25일 설문결과 발표
자녀 고학년일수록 더 크게 느껴
57.9% "사교육비 지출도 증가해"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1. 02.25. 11:00: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이후 학생들의 교육격차가 심해졌고 사교육비 지출이 증가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1월 29일부터 2월 14일까지 국민생각함에서 '코로나19 교육격차 해소방안'에 대해 실시한 국민의견 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는 1450명(학부모 905명)이 참여했다.

 조사결과 학부모의 87.2%가 학생들의 교육격차가 심해졌다고 응답했다. 이는 자녀가 고학년일수록 더 크게(초등 저 학부모 85.4%, 초등 고 학부모 88.3%, 중·고등 학부모 89.1%)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 이전보다 사교육비 지출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학부모는 57.9%에 달했다. 이는 교육격차에 대한 불안감이 사교육비 지출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중·고등학생 학부모는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사교육비 지출이 증가했다'고 응답한 비율 또한 높은 경향을 보였다.

 교육격차 해소방안으로는 학부모와 교사 모두 교사-학생 간 피드백 강화를 위한 콘텐츠 개발과 성취도 진단평가를 최우선으로 꼽았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 청소년 도박 위험집단 비율 감소 제주 각급 학교 코로나 상황 쓰지 않은 식재료 …
전국시도교육감협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 제주도교육청, 19일부터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
제주특별법 교육분야 전부개정안 의견 수렴 향후 10년 제주미래교육비전 수립 용역 착수
제주도교육청 2022학년도 대입 진학지도 나선다 수원초·대정서초·온평초에도 '기적의 놀이터'…
제주도교육청, 세월호 7주기 추모 주간 운영 제주대 교통사고 부상자 돕기 대학 구성원 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