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Utd 승격 이끈 이창민 2년 연속 주장 완장
부주장 권한진·안현범도 연임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1. 01.27. 15:33: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유나이티드의 K리그2 우승과 1부리그 승격을 이끈 주장단이 연임됐다. 

제주유나이티드는 2021시즌 선수단의 구심점이자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의 가교 역할을 맡을 주장단을 27일 발표했다.

 이창민이 2년 연속 주장 완장을 차고, 부주장인 권한진)과 안현범이 지난해에 이어 연임됐다.

 제주 주장단은 2016년 1월 나란히 제주 유니폼을 입은 이후 현재 선수단에서 가장 오랫동안 활약 중인 간판 선수들이다.

 특히 지난 시즌 남기일 감독의 적극적인 권유와 동료들의 지지에 힘입어 주장으로 선임된 이창민은 2부리그 강등에도 명가 재건을 위한 남다른 책임감과 흔들림없는 목표의식으로 최악의 위기를 새로운 기회의 발판으로 만들었다. 이에 제주유나이티드는 K리그1 복귀를 앞두고 주장으로서 이만한 적임자가 없다고 판단했다.

 남기일 감독도 "1부리그 승격을 이끈 선수들의 보상이 최우선이며, 이들이 1부리그에서도 증명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게 원칙"이라고 주장단 연임 배경을 설명했다.

 이창민은 "변함없는 신뢰를 통해 더욱 막중함 책임감을 느낀다. 지난해 1부리그 승격을 향한 간절함이 올해에는 새로운 도전을 위한 자신감이 될 수 있도록 코칭 스태프와 선수들 사이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부주장을 맡은 권한진과 안현범은 "주장을 도와 제주 선수단을 더욱 하나로 뭉치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스포츠 주요기사
임성재 PGA '아널드 파머' 출격 반등 노린다 제주Utd, K리그1 홈 경기 사전 예매 실시
김하성 MLB 시범경기 첫 안타 신고 K리그1 복귀 제주Utd 첫 승 신고 불발
'MLB 초년생' 김하성 시범경기 개막전부터 시동 제주Utd, 성남과 1부리그 복귀전... '생존전쟁' …
맨시티, 웨스트햄 꺾고 쾌조의 20연승 행진 '디펜딩 챔피언' 전북 K리그1 10시즌 개막전 무…
임성재, 골프 '별들의 전쟁' 첫날 2타차 7위 '신세계 영입 1호' 추신수 유니폼도 가장 먼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