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설 연휴, 친지 방문 자제해달라"
정부, 2월 2일부터 14일까지 설 특별방역대책 기간 지정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1. 01.17. 16:50: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부가 내달 설 연휴 기간을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지정, 고향 방문과 여행 등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16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많은 국민들의 전국적인 이동과 가족모임이 예상되는 2월 설 연휴를 고려해 2월 2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설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번 설에는 고향과 친지 방문, 여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설 연휴까지 3차 유행이 대폭 줄어들 가능성은 낮아 연휴 기간 이동량이 늘 경우 가족·친지 등이 코로나19에 노출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별방역대책기간 지정에 따라 연휴기간 이동량을 줄이기 위해 철도는 창가 측 좌석만 판매하고 지난 추석과 같이 설 연휴기간에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화를 검토할 예정이다.휴게소는 밀집방지를 위해 혼잡안내시스템을 운영하는 한편, 실내 취식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18일부터 제공하고, 봉안시설의 경우 명절 전후 5주간 시간대별로 사전예약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권 장관은 "설 특별방역대책이 종료되는 2월 중순까지 지금의 노력을 유지한다면 확실하게 3차 유행을 극복하고 안정적인 대응 국면에 들어설 수 있다"며 "사람들과의 모임과 약속은 참아주시고, 떨어진 가족 간에도 서로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전화로 그리운 마음을 나누시고 만남은 잠시 미뤄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지구촌 곳곳 코로나 통제 반대시위 바다숲 조성사업 공기관 위탁 수수료 과다 '걸…
봄 꿀 먹는 직박구리 '산발감염 계속' 3월 들어 하루 평균 확진자 3명…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제주 관광 위해 '총력' 이달부터 찾아가는 자전거 이동수리센터 운영
수도권 기업 제주 유치 신호탄…국비 9억원 확… 탐라중·오현고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 '비상'
안전사고 우려 제주서중 앞 지하보도 시설 개… 자동차세 3월에 연납하면 7.5% 할인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