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 지난 15~18일 제주 방문
제주도, 21일 서울시 소재 보건소로부터 방문 사실 통보받아
역학조사 결과 동선 1곳 공개... 17일 '숙성도 노형본점' 방문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1.21. 19:40: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한라일보DB

서울시 거주자가 코로나19 확진 전 지난 15~18일 제주를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1일 서울시 소재 보건소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A씨의 제주 방문 사실을 통보받고 즉시 역학조사에 착수,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제주를 방문한 뒤 지난 19일 서울시 소재 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는 21일 오후 1시쯤 이와 같은 사실을 서울 소재 관할 보건소로부터 통보받고 A씨의 정확한 제주 체류 일정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21일 오후 6시 현재 A씨의 공개대상 동선은 1곳으로, 지난 17일 오후 8시 34분부터 오후 9시 53분까지 일반음식점 '숙성도 노형본점'에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보다 앞서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제주를 여행한 뒤 지난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남 지역 확진자 3명이 방문했던 장소중 4곳에서 접촉자가 모두 확인되지 않아 동선이 공개됐다.

 공개 대상 동선은 ▷바릇수산(14일 오후8시48분~오후10시8분) ▷오라컨트리클럽 클럽하우스(15일 오전6시40분~오전7시) ▷모살물 2호점(15일 오후6시40분~오후8시45분) ▷파리바게트 제주국제공항점(16일 오전10시28분~48분) 등 총 4곳으로 제주도 방역당국은 해당 시간당 방문자는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이 시각 해당 업소를 방문한 경우 코로나19 증상 발현에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면 된다.

 임태봉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은 "중앙방역대책본부 '확진환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지침(1판)에 따라 모든 접촉자 파악이 된 경우와 전파 위험이 없는 장소는 공개하지 않는다"면서 "제주도의 경우 성별 표시, 공개기간 14일 경과, 확진자 번호와 동선 정보연계 등의 미준수 사례가 적발된 만큼 앞으로 역학적 이유, 법령상 제한, 확진자의 사생활 침해 및 경제적 피해 발생 등 다각적 측면을 고려해 지침을 준수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제주… [월드뉴스] 日, 원전오염수 방류 결정… 강행 …
‘제주 자연 소리’ 담아 아기 숙면 돕는다 도, 읍면동 맞춤형 복지 실무자 워크숍
카톡·문자로도 ‘장애인 학대’ 신고 접수 민주당 내 제주특별법 개정 전담 기구 출범
보급 계획 목표 달성부터 '빨간불'… 축적 과제… 오영훈 '성범죄자 소화물배송업 취업 제한' 법…
일본 방사성 오염수 200일만에 제주 도착 예상 민주당 전당대회 후 제2공항 추진여부 결론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