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故이건희 회장 28일 비공개 영결식
영결식 후 수원 본사·승지원 등 돌고 장지 이동할 듯
구체적인 절차 공개되지 않아…장지도 용인과 수원 거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7. 10:50: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7일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례가 사흘째를 맞은 가운데 28일 오전에 이 회장의 시신을 장지로 모시는 발인이 엄수된다.

 삼성측은 현재 발인 시간과 진행순서 등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재계에서는 28일 아침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결식을 하고, 발인에 들어갈 전망이다.

 추도사를 누가 맡을지는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삼성측은 이 회장의 장례가 가족장으로 치러지는 만큼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내에서 비공개로 영결식을 마칠 예정이다.

 이후 장지까지 이동은 두가지 방법이 거론되고 있다.

 하나는 이건희 회장의 운구 행렬이 생전 이 회장의 발자취가 담긴 공간을 돌며 임직원들과 마지막 이별을 고하는 것이다.

 장지와 가까운 삼성전자의 수원 본사와 이건희 회장이 사재를 털어 일군 기흥 반도체 공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용산구 한남동 이건희 회장 자택, 이태원동 승지원(承志園) 등을 거쳐 갈 가능성도 있다.

 승지원은 선대 이병철 회장의 집을 개조해 만든 삼성그룹의 영빈관으로, 생전 이건희 회장은 이곳을 집무실로 많이 이용했다.

 영결식 이후 곧바로 운구차는 장지로 이동하고, 영정 사진을 실은 차량만 사업장을 돌 가능성도 있다.

 삼성측은 "영결식 등 발인 절차도 유가족의 뜻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가족장인 만큼 간소하게 진행될 것으로 안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장지는 부친인 고 이병철 선대 회장과 모친 박두을 여사가 묻혀 있는 에버랜드 인근 용인 선영이나 그 윗대를 모신 수원 가족 선영 가운데 한 곳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문 대통령 "윤석열 징계위 절차적 공정성 매우 … 추미애 '노무현 전대통령' 영정 올리며 "검찰개…
국내 신규확진 540명..위중증 하루새 16명 급증 '… '법무차관 내정' 문 대통령 '윤석열 징계' 강행?
코로나 신규확진 511명, 나흘만에 다시 500명대 내일 '코로나 수능'…확진·격리자 포함 49만명 …
법원, 윤석열 직무배제 효력 정지…총장 직무 … 법원 한진칼 '아시아나 인수' 신주 발행 허용
여야 558조원 규모 내년 예산안 합의 '검사 술접대' 수사 사법처리 여부 주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