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서비스 종사자 줄고 단순 노무자 증가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0. 10.20. 15:37: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주관광업계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서비스 종사자는 줄어들고 단순 노무자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제주지역 전체 취업자는 37만명으로, 이중 농업이 6만3000명으로 가장 많고 , 이어 음식점 및 주점업 3만 7000명, 소매업(자동차 제외) 2만 8000명, 공공행정 국방및 사회 보장 행정 2만6000명. 교육서비스업 2만 3000명으로 나타났다.

 직업중 분류별 취업자 규모는 농수산숙련직 5만4000명, 경영 및 회계관련 사무직 4만명, 조리및 음식 서비스직 3만 2000명, 매장 판매 및 상품 대여직 2만8000명, 운전 및 운송 관련직 1만8000명이다.

 이중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서비스판매 종사자는 지난해 7만3000명에서 6만 8000명으로 5000명 감소했다.

 또 제주시 단순노무 종사자는 3만 7000명으로 지난해 상반기 3만 5000명에 비해 2000명이나 증가했다.

 한편 올 상반기 국내 전체 취업자 2656만2000명을 직업 소분류별로 보면 식당에서 조리·서빙 등을 하는 음식 관련 단순 종사자는 1년 전보다 18.8%(8만명) 줄었다. 문리·기술 및 예능 강사(11만1천명↓, -16.8%), 식음료 서비스 종사자(9만7천명↓, -15.2%)도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올해 상반기(4월 기준) 임금근로자 취업자 1991만9000명 중 월평균 임금이 100만원을 밑도는 경우는 8.9%, 100만∼200만원 미만은 22.6%였다. 200만∼300만원 미만은 32.5%, 300만∼400만 미만은 17.1%, 400만원 이상은 18. 9%였다. 지난해 동기와 비교하면 100만원 미만 임금근로자 비중은 0.8%포인트, 100만∼200만원 미만은 1.7%포인트 각각 감소했다.반면 200만원 이상 비중은 68.5%로 2.6%포인트 늘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교육 서비스나 숙박·음식, 도소매 등 대면 업종과 관련 직업이 코로나19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고대로기자 bigroad@ihalla.com

경제 주요기사
숨통 트이던 제주 관광업계 또다시 '한숨' 제주 기업들 "코로나19로 경영난" 호소
[제주시소통협력센터] (3·끝)건강한 먹거리 기… 코로나에도 제주지역 착한가격업소 증가
빅데이터와 제주 MICE산업 미래 논의 제주 아파트 11월 매매·전세가격 소폭 상승
'8천억 자금조달' 완료 드림타워 본격 개장 준… 제주지역 수출 실적 감소세 전환
제주지역 소비심리 코로나19 이후 최대치 제주 올해 종부세 증가율 전국 최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