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해외 수감' 국민 1300명…4명중 1명 마약 혐의
국가별 일본·중국·미국 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01. 18:31: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도움 요청하는 미국 교도소 죄수들.

대략 1천300명의 우리 국민이 해외에 수감 생활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재외국민 수감자는 1천244명으로 집계됐다.

이런 수치는 지난 4년간 엇비슷하게 유지됐다.

재외국민 수감자는 2016년 1천239명, 2017년 1천337명, 2018년 1천319명으로 매년 1천300명 안팎에 머물렀다.

우리 국민 재소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일본으로, 2019년 기준으로 전체 3분의1 규모인 441명에 달했다. 중국은 280명, 미국 184명으로 뒤를 이었다.

범죄 유형별로는 마약이 가장 많았고, 2019년 재소자의 26.7%를 차지했다. 4명 중 1명 꼴이다.

윤 의원은 "외교 당국은 우리 국민이 구금되었을 때 영사 조력을 하지만, 변호사 등의 법률적 조력은 따로 제공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해외 우리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법률 조력 확대로 재외국민 보호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로스쿨 졸업자만 변호사시험 응시 합헌" 드론 띄워 고층 아파트 촬영 일당 붙잡혔다
별세한 이건희 역대정권과 '애증의 세월' '이건희 별세' 삼성그룹 지배구조 영향주나
'산발감염 확산' 국내 신규확진 61명 이틀째 두… 홍준표-원희룡 '윤석열 발언' 비판 묘한 시각차
민주당 지지도 35%-국민의힘 17% 독감백신 접종후 사망자 23일 0시 기준 32명
백신 부작용 '아나필락시스 쇼크'란 "외래진료 연 3천회 보험료 151만원, 건보부담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