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주거취약계층 환경개선 민관 십시일반
제주시·개발공사·수눌음자활센터 협업으로
저장강박증 가구 쓰레기 처리·사례 관리 등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0. 09.24. 15:35: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저장강박증으로 집안에 생활쓰레기를 가득 쌓아두고 지내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주거환경개선사업이 민관 협력으로 추진되고 있다.

 제주시는 올해 7월부터 제주개발공사 CRS, 제주수눌음지역자활센터와와 협력해 사회적으로 고립된 저장강박증 가구를 대상으로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제주개발공사 CRS가 주관한 공모사업에 제주수눌음지역자활센터가 '제주시 저장강박증 주거환경개선사업'이 선정되며 총 2000만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저장강박증 가구를 추천받아 현재까지 3가구에서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펼쳤다. 이달 17일 환경개선이 이뤄진 가구는 거동이 불편한 홀몸노인가구로, 기저질환으로 이동에 제약을 받는 노인이 거주공간에 쓰레기를 쌓아놓고 방치하면서 주변에서 악취와 해충발생으로 민원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처럼 저장강박증 가구에서는 일반적으로 가구당 2~5t의 쓰레기가 배출돼 처리가 쉽지 않은데, 이 사업을 통해 쓰레기 처리에서부터 청소, 방역, 의료·침구류, 식료품을 원스톱 지원하면서 대상가구가 새로운 생활을 모색하는 동기 부여가 되고 있다.

 특히 저장강박증을 겪는 대부분이 노인이나 단독가구로, 사회적 고립이 심한 상태임을 반영해 시는 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 후 상담과 사후관리까지 병행하며 모니터링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내년 5월까지 이어지는 민관 협력 주거환경개선사업을 통해 가정내 쓰레기 방치로 인한 화재 위험과 위생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가구를 계속 발굴해 맞춤형서비스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시 주요기사
용담2동 공영주차장 공항이용객 장기 주차 '불… 제주시 평생학급관 언택트 화상교육강좌 진행
제주시, 올해 제주형 마을만들기 본격화 제주시 인터넷신문고 최다 민원은 도로·건설 …
외도장애인스포츠센터 진입로 일대 문화재 발… 제주시, 상수도 스마트 원격검침 모니터링 확…
애조로 상습침수 구간 도로배수시설 개선한다 제주시 연근해 어선어업 위판액 2000억 돌파
친환경 인증농가 생산시설·장비 신규 지원 '코로나 1년' 제주지역 전통시장 매출 8~39% 감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