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우려가 현실화?' 제주 중국발 저염분수 '초비상'
중국 양쯔강 유출 수량 평년 대비 44% 증가
저염분수 피해 발생한 2016년보다 높은 수준
제주 대책회의 열고 선제적 대책 마련키로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7.31. 13:13: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 연안에 중국발 저염분수 유입에 따른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는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가 선제적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중국 양쯔강 유역 대홍수로 인한 저염분수의 제주 인근 해양 유입으로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자체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6월 중순 이후 시작된 중국 남부지역 집중호우로 양쯔강 유출 수량은 평년 대비 44% 증가했다. 이는 중국발 저염분수가 제주 인근 해안으로 유입돼 큰 피해가 발생했던 지난 2016년보다 높은 수준이어서 우려를 더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지방기상청 자문 등을 통해 중국 현지의 기상 상황을 확인하며, 저염분수 유입 및 해양쓰레기 발생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와함께 도는 31일 최승현 행정부지사 주재로 '중국 양쯔강 대홍수 대비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제주도는 기존 모니터링 체계에 더해 해양수산부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연계하는 전담 대응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국립수산과학원·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와 협업을 통해 동중국해 저염분수 이동상황을 예찰하고, 수협 및 어촌계 등에 통보해 사전에 대응할 수 있는 경보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더불어 수온과 염분농도에 따라 1단계에서 4단계까지 단계별 행동요령을 재정비해 강화하고, 유사시에는 금어기 해제 또는 수산생물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등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전 조치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저염분수 외에도 해양쓰레기 제주 유입, 양쯔강 하류의 원전 사고 발생 우려 등에 관한 대책도 논의됐다.

 도는 해양쓰레기에 대비해 위성을 활용한 광대역 모니터링과 예찰활동을 병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육상에서는 청정바다지킴이를 활용해 쓰레기의 이동을 관측하고, 제주 연안 2마일 이내 접근 시에는 청항선·어항관리선과 청정바다지킴이를 동원해 신속하게 수거할 계획이다.

 특히, 양쯔강 하류 원전 침수 등 최악의 상황 시에는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정부부처와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위기경보 수준별로 대응할 방침이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중국발 저염수 유입 관련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양쯔강 하류 대홍수는 해양환경 악화와 어민 피해, 최악의 경우 방사성 물질의 유입이라는 심각한 결과를 낳을 수 있는 문제다"라며 "최근 상황은 2016년과 유사함에 따라 예의 주시하고. 사전에 충분한 경보·대응체계를 갖춰 미리 대응해야 한다"고 실질적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문닫은 도내 실내 체육시설 개방 감감 무소식 차기 서귀포의료원장 공모에 5명 지원
"'지역화폐' 발행 행정편의주의 안돼" '제주형 뉴딜'정책 "기존 정책 짜깁기 우려"
제주도,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 '의료 공백' 최… 제주 농업용수 광역화사업 본격 추진
한라산 국립공원 지정 50주년 기념주화 발행 '역대급 장마' 제주 농작물 피해 잇따라 '주의'
2022년까지 3700억 현금을 잡아라 제주인구 20년 후에도 '80만시대' 어려울 듯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