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람사르습지도시위원장 사퇴 외압 도지사 사과하라"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7.29. 17:45: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내 환경단체들이 제주 조천읍 람사르습지도시위원회 위원장이 돌연 자진 사퇴한 것을 두고 행정의 압력이 작용했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곶자왈사람들·제주참여환경연대·제주환경운동연합은 29일 공동 성명을 통해 "람사르습지도시위원회 위원장에 대해 사퇴 외압한 원희룡 지사는 공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어제(28일) 제2공항 반대글을 SNS에 올린 사실에 대해 제주도청 간부와 마을 이장이 이를 원희룡 도지사에 알렸고, 원 지사는 위원회 규정을 바꾸어 위원장을 교체하도록 지시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며 "정치적 신념을 표현했다는 이유로 사퇴 압력을 받는 독재국가에나 벌어질 일들이 우리 제주에서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람사르습지도시위원장 사퇴 압력의 배경에는 조천읍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에 반대 의견을 밝혔다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제2공항과 동물테마파크사업 모두 난개발과 습지 파괴의 상징으로, 습지 보전을 위해 만들어진 람사르습지도시위원회 위원장이 이에 대해 반대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또 "람사르습지도시위원장은 이번 사퇴 외압을 인권 탄압으로 규정하고 국가인권위원회에 해당 사태에 대한 조사를 진정하고 있다"며 "따라서 인권위는 철저히 조사해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 주요기사
'하준이법' 시행 한 달 현장에선 "그게 뭐죠?" "강정 해군기지 진입도로 환경평가 '엉터리'… …
대신협, 지역언론 최대규모 단체 '우뚝' 자신의 집에 불 지른 30대 경찰 체포 조사중
'한 지붕 세가족' 제주 자치경찰 내부 '술렁' 제주 해안가서 남방큰돌고래 사체 발견
제주 교통사망사고 잇따라 도두동 해양레저시설 운영 중단 방치 흉물 전…
제주 인권단체, "행정기구에 의한 개인사찰 의… 비번 날 심폐소생술로 생명 살린 소방공무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