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공적 마스크 판매 11일 자정 종료 "도민께 감사"
12일부터 마트, 편의점서 보건용 마스크 구입 가능
의료기관 사용 수술용 마스크 공적 공급 체계 유지
제주도 약사회 "도민들 배려 덕분에 안정 되찾아"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7.11. 09:20: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마스크 5부제 시행 때의 모습.

12일부터 보건용 마스크를 약국과 더불어 양한 판매처에서 수량 제한 없이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

제주도약사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됐던 공적마스크 판매 제도가 11일 자정을 기해 종료된다고 이날 밝혔다.

정부는 앞서 보건용 마스크 판매를 시장공급체계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약국, 마트, 편의점 등 원하는 곳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살 수 있다.

다만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에 대해서는 지금처럼 공적 공급체계가 유지된다.

공적 마스크 제도는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던 지난 2월 말 시장에 마스크 품귀, 매점매석, 가격 폭등 이른바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면서 처음 도입됐다.

이때부터 마스크 유통은 정부가 통제하는 공적 공급 체계로 전환돼 출생연도에 따른 5부제가 시행됐다.

한 주에 한 사람이 두 장까지 살 수 있었고, 4월 27일부터는 구매 한도가 한 주에 세 장까지로 확대됐다. 이어 마스크 생산량이 늘어나고 구매자는 점차 줄어들면서 지난달부터는 5부제가 폐지돼 1인당 10장까지 살 수 있게 됐다.

12일 시장 공급 체계로 전환되지만 다시 마스크 대란과 같은 비상 상황이 발생하면 정부는 구매 수량 제한이나 요일제 등의 조치를 신속하게 취할 계획이다.

또 매점매석과 같은 불공정 거래나 시장 교란 행위 등이 적발되면 물가안정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제주도 약사회 관계자는 "그동안 많은 불편과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도민 여러분들의 양보와 배려 덕분에 보건용 마스크 수급에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면서 "공적 마스크 제도 시행 마지막 날인 이날까지는 약국 등 주요 판매처에서 중복구매 확인이나 수량 제한 없이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고 제도가 종료된 후에도 약국서 살 수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앞바다서 물놀이 중 떠내려가던 8살 여아 … 제주서 달리던 군 수송버스 문에 치인 30대 사…
코로나19여파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 운영 제주서 사고 후 견인중이던 승용차에 불 붙어 …
제주시 개별주택가격 오는 31일까지 열람 '인사철' 제주시 한달 간 공직기강 감찰
2020 인구주택총조사 요원 181명 모집 '하준이법' 시행 한 달 현장에선 "그게 뭐죠?"
"강정 해군기지 진입도로 환경평가 '엉터리'… … 대신협, 지역언론 최대규모 단체 '우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