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스페인 언론 "이강인, 발렌시아에 이적 요청"
리그앙 마르세유 니스 등 영입 대상 보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6. 11:06: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뛰는 미드필더 이강인(19)이 소속팀 발렌시아의 재계약 제의를 거절하고 이적을 요청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또다시 나왔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 언론 수페르데포르테는 6일(한국시간) "이강인이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하고 있다"면서 "그는 발렌시아에서의 미래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최근 팀의 재계약 제의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의 이적설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강인은 지난해 폴란드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에게 주는 골든볼까지 수상한 뒤 유럽리그 팀들로부터 구애를 받았다.

 당시 마르셀리노 토랄 전 감독의 새 시즌 구상에서 우선순위에 없었던 이강인도더 많은 출전 시간을 보장받을 수 있는 팀으로 이적하기를 원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하지만 싱가포르 출신인 피터 림 구단주가 이강인의 잔류를 강하게 주장했고, 이강인은 결국 발렌시아에 남게 됐다.

 이강인의 새 시즌 출전 기회가 늘어나리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이강인은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13경기 출전(선발 2회)에 그치고 있다.

 최근 발렌시아가 알베르트 셀라데스 전 감독을 성적 부진으로 경질하고 보로 곤살레스에게 임시로 잔여 시즌 지휘봉을 맡긴 뒤로도 두 경기 연속 결장했다.

 이강인이 올여름 발렌시아를 떠나고 싶어할 만한 사정이다.

 이미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의 올랭피크 마르세유, 니스, 지롱댕 보르도가 이강인을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강인과 발렌시아의 계약은 2022년까지다. 발렌시아에 이적료로 8천만유로(약 1079억원)를 제시하는 팀이 있으면 계약 기간에도 팀을 옮길 수 있는 바이아웃 조항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4연승' 불방망이 LG 이틀 연속 NC 대파 프로야구·축구 16일 서울·경기 홈경기 무관중 …
'8실점 참패' 바르셀로나 리스본 굴욕 '최지만 무안타 침묵' 탬파베이 대패
'코로나19 확진 속출' 세인트루이스 16일 더블헤… 손흥민의 70m 원더골 EPL '올해의 골' 선정
KBO 떠난 레일리·러프 MLB 맞대결 레일리 판정승 '추추 트레인' 추신수 오늘도 열일하며 달렸다
제주Utd 15R 수원FC 잡고 선두 탈환 노린다 제주 태권소년 강상현 강혁준 금-동메달 수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