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이순철의 아들' 이성곤 야구인 2세 성공시대 열었다
2군 유망주 꼬리표 떼고 당당히 삼성 4번타자 출전 맹활약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30. 10:37: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삼성 이성곤.

삼성 이성곤.

지난 주말 아들 이성곤(28·삼성 라이온즈) 덕에 아버지 이순철(59) SBS스포츠 해설위원의 이름이 야구팬 사이에서 자주 오르내렸다.

 이정후(22·키움 히어로즈)의 활약으로 이종범(50) 전 LG 트윈스 코치가 어린 야구팬들 사이에서도 '전설'로 불리는 것과 비슷하다.

 이성곤이 '야구인 2세 성공시대'의 서막을 열었다.

 이성곤은 26∼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의 3연전에서 11타수 6안타 2홈런 4타점으로 활약했다.

 26일 댄 스트레일리에게 개인 첫 1군 무대 홈런을 친 이성곤은 27일 아드리안 샘슨을 상대로 개인 2호 홈런을 쳤다.

 28일에는 생애 처음으로 1군 무대 4번 타자로 출전해 타점을 올렸다.

 이성곤은 해태 타이거즈 전성시대의 주역 이순철 해설위원의 아들이다. 이성곤의 어머니 이미경 씨도 승마 국가대표 출신이다.

 아버지 이순철 해설위원은 아들의 야구 입문을 반대했다. 어머니처럼 승마를 하거나, 골프 선수가 되길 바랐다.

 이 위원은 과거 인터뷰에서 "내가 보기엔 성곤이의 재능이 그렇게 뛰어난 것 같지 않아 보였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위원은 "아들이 나보다 나은 게 있다. 나는 어린 시절 축구·핸드볼·야구 등을 해봤다"며 "축구가 참 재밌었는데 학교에 야구를 제외한 운동부가 폐지됐다. 축구를 계속했으면 좀 더 낫지 않았겠느냐는 생각도 한다. 어쩔 수 없이 야구를 계속한 뒤 야구의 매력에 빠진 나와 달리 성곤이는 처음부터 야구를참 좋아했다"고 아들의 장점을 이야기했다.

이순철-이성곤 부자 대 이어 청소년 대표 활약

 야구를 좋아하는 이성곤은 아버지의 우려와 달리 2009년 경기고 재학 시절 청소년 대표에 뽑히며 재능을 뽐냈다. 이 위원도 광주상고(현 동성고가) 시절 청소년 대표에 뽑혔다. 이순철·성곤 부자는 대를 이어 청소년 대표가 됐다.

 이성곤은 아버지와 어머니의 모교 연세대에 입학했고, 2014년 2차 3라운드 전체32순위로 두산 베어스에 입단했다.

 그러나 1985년 신인왕을 차지한 아버지와 달리 이성곤은 2군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다.

 2017년 11월, 삼성은 2차 드래프트에서 이성곤을 1순위로 지명했다.

 퓨처스(2군)리그에서 이성곤이 보인 가능성을 보고 투자했다.

 2018년 13경기가 개인 한 시즌 최다 1군 출장 기록이었던 이성곤은 올해 15경기에 출전했다. 32타수 14안타(타율 0.438), 2홈런, 7타점을 올리며 '2군 유망주'의 꼬리표도 뗐다.

 아들을 냉정하게 평가하던 이순철 위원의 눈에도 최근에는 이성곤의 장점이 보인다.

 현재 KBO리그에는 이정후, 박철우 두산 2군 감독의 아들 박세혁(두산), 강광회 심판위원의 아들 강진성(NC 다이노스), 유승안 전 경찰야구단 감독의 두 아들 유원상(kt wiz), 유민상(KIA 타이거즈) 등이 뛴다.

 정회열 KIA 타이거즈 코치의 아들이자 2020년 1차 지명으로 입단한 투수 정해영(KIA)도 1군 데뷔전을 앞두고 있다.

 장정석 전 키움 히어로즈 감독의 아들 장재영(덕수고)은 '초고교급 투수'로 평가받는다.

 야구인 2세의 활약은 KBO리그에 더 많은 이야깃거리를 낳는다. 지난 주말, 이성곤 덕에 KBO리그는 더 풍성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사상 초유 '안개 취소'… 제주Utd엔 득? 토론토 류현진, 14일 청백전에 등판 예정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10골-10도움' K리그 역사상 처음 안개로 경기 취소
동급최강 이민우 시즌 전관왕 달성 순항 MLB 토론토, 홈구장으로 버펄로 가능성
EPL 노리치시티 한 시즌만에 다시 강등 '두번째 라이브 피칭' 김광현 홈런 허용
독일 분데스리가 2020-2021시즌 9월 18일 개막 PGA 투어 워크데이 채리티오픈 2R 임성재 45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