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이민우·소진 남매 제23회 금곡배 고등부 동반우승
올 시즌 대한민국 스쿼시 첫 대회 무사히 치러져
코로나 19로 인해 예정보다 2개월 여 지각 개막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20. 06.28. 15:51: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이민우·소진(충북상업정보고) 남매가 제23회 금곡배 전국 초중고스쿼시선수권대회에서 동반우승을 차지하며 코로나19로 굳게 닫혔던 올 시즌 대한민국 스쿼시 대회의 개막을 알렸다.

특히 지난해 7월에 열린 제16회 회장배 학생선수권대회 이후 11개월여만에 시즌 첫 대회가 치러지면서 학생부 판도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관심이 집중됐었다.

하지만 이민우의 아성은 변함이 없었다. 이민우는 28일 인천 케이스쿼시아카데미에서 열린 대회 남고부 결승전에서 유승민(동일미래과학고)을 3-0(11-8 11-3 12-10)으로 제압하며 정상에 올랐다.

준결승전에서 강우석(언양고)과 박승민(충북상업정보고)을 각각 3-0으로 물리치고 결승전에 진출한 이민우와 유정민은 매세트 접전을 펼쳤으나 우승 경험이 많은 이민우가 한 발 앞섰다.

유정민은 0-2로 뒤지던 3세트 들어 듀스까지 가는 총력전을 전개했지만 아쉽게 분루를 삼켜야 했다.

이민우는 단체전에서도 우승하며 대회 2관왕에 등극했다.

이민우의 여동생인 이소진은 결승전에서 신유진(백영고)을 3-0(11-7 11-9 11-4)으로 꺾었다. 이소진은 고교 입학 첫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오빠에 이어 1학년때부터 여고부 평정을 예고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코로나 19 감염예방 차원에서 선수들이 경기 중 비말감염(각막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페이스쉴드(투명마스크)를 착용해 경기가 진행됐다. 경기 종료 후 메달과 상장 등을 개별 수여해 별도의 시상식도 갖지 않았다.

대한스쿼시연맹 공식 유튜브채널 캡처.



다음은 대회결과.

▶여자초등부

▷1위 박지은(천마초) ▷2위 이해인(인천연성초) ▷3위 이나윤(신정초), 이서윤(신정초)

▶남자초등부

▷1위 어지웅(다정초) ▷2위 이승원(화봉초) ▷3위 김재영(서울사범대학부설초)

▶남자중등부

▷1위 김건(대화중) ▷2위 나주영(설화중) ▷3위 박지훈(숭의중), 유정욱(숭의중)

▶여자고등부

▷1위 이소진(충북상업정보고) ▷2위 신유진(백영고) ▷3위 김다미(경기영상과학고), 어수빈(다정고)

▶남자고등부

▷1위 이민우(충북상업정보고) ▷2위 유정민(동일미래과학고) ▷3위 강우석(언양고), 박승민(충북상업정보고)

▶남자고등부 복식

▷1위 동일미래과학고(박시형, 유정민) ▷2위 언양고(강우석, 박민준) ▷3위 인천대건고(유민석, 허원룡)

▶남자고등부 단체전

▷1위 충북상업정보고(박승민, 이민우, 정태경) ▷2위 와룡고(이동규, 이민규, 최유성) ▷3위 동일미래과학고(손현승, 박경민, 박시형)

스포츠 주요기사
MLB 다저스 vs 파드리스 에이스 총출동 '한판 승… 김하성 '피츠버그전' 5타수 무안타 침묵
'이형종·김민성 홈런' LG 단독1위 탈환 '11K 괴력' 삼성 뷰캐넌 2021년 1호 완봉승
키움 스미스 전격 방출.. 브리검 재영입 대한항공 '2승2패' 챔프전 원점으로 돌렸다
김하성 빠진 키움 '식물타선' 팀타율 9위 추락 샌디에이고 김하성 시즌 두 번째 멀티히트
토론토 류현진 19일 캔자스시티전 등판 레알 마드리드, 리버풀 꺾고 UCL 4강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