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BCT노조, 1차 교섭 결렬 시멘트 회사 규탄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6.01. 16:46: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 시멘트 운송차량(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운전자들이 시멘트 회사·제주도청과의 1차 본교섭 결렬을 규탄하며 2차 본교섭 시 진전 있는 입장을 제시해 교섭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와 공공운수노조 제주본부(이하 노조) 등은 1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멘트 회사(삼표시멘트·한라시멘트·쌍용양회)를 대상으로 "제대로 된 입장을 마련해 교섭에 성실히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1차 본교섭에서 시멘트회사는 노조의 요구안과 파업 이유를 부정하며 제주도의 중재 노력에도 입장조차 제시하지 않아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며 "이 파업을 야기한 책임과 해결 의지를 찾아볼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화물노동자는 2019년 현행 운임 대비 12% 운임 인상안을 요구한다"며 "화물노동자의 요구는 적자 나지 않을 운임, 과적 하지 않아도 생계가 보장되는 운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멘트 회사는 화물노동자의 요구를 인정하고 운임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시신 수십일간 방치 명상수련원 원장 감형 현역 군인이 4년동안 머리카락 기른 사연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피고인 항소심도 무죄 재혼 회원 스펙 "평균연봉 남 7700만원, 여 4800만…
"어린이를 돕는 어른이 진정한 어른" 어린이보호구역 단속 외 시간대 불법주정차 '…
상대리 주민, 폐기물종합재활용업 시설 '반발' 서귀포해경서장 도기범·제주해경청 기획운영…
'늑장개관' 제주장애인스포츠센터 이번엔 주민… 카카오 스톡옵션 세금 깎아달라 소송냈다 패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