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제주시 공시지가 4.0%↑… 추자면·도두동 높은 상승률
추자면 13.2%로 최고… 공항 우회도로 영향 도두동 7.3% ↑
32만4421필지 중 전년보다 85.9% 상승, 6.2% 하락, 7.0% 동일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0. 05.31. 14:20: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 지역의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가 4.0% 올라 최근 5년 사이 가장 낮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또 동 지역보다는 읍면 지역 지가 상승률이 높았고, 추자면이 26개 읍면동 중에서 유일하게 두 자릿수 올랐다.

 제주시는 2020년 1월 1일 기준 32만4421필지의 개별공시지가를 지난달 29일 결정·공시하고 토지 소유자에게 개별통지한다고 밝혔다. 27만8875필지(85.9%)가 상승하고, 20만197필지(6.23%)는 토지이용 규제 등으로 하락, 2만2690필지(6.99%)는 전년과 동일했다. 나머지 2659필지(0.82%)는 토지 분할 등에 따른 토지로 나타났다.

 제주시 개별공시지가는 인구 유입 등으로 부동산시장이 한창 활황세를 보였던 2016년 28.5%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2017년 18.4%, 2018년 16.9%, 2019년 10.5%로 연속 두 자릿수의 오름세를 이어왔다. 올해 상승폭이 크게 둔화된 것은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출규제 정책 강화에 따른 부동산 거래 감소가 주된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역별로는 7개 읍면 상승률이 5.53%, 19개 동 상승률은 3.62%를 나타냈다. 읍면에선 그동안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던 추자면이 13.20%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고 애월읍(5.61%), 한경면(5.04%), 한림읍(4.72%), 조천읍(3.17%), 우도면(2.96%) 순이다.

 동 지역에서는 제주공항 우회도로(오일장↔공항입구) 개설 영향을 받은 도두동이 7.3%로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어 용담2동(5.94%), 용담1동(5.86%), 연동(4.12%), 외도(3.93%) 순으로 나타났다.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제주시 종합민원실, 읍·면·동 주민센터, 제주시 홈페이지(부동산/주택→부동산정보통합열람 접속)에서 열람 가능하다. 이의신청은 6월 29일까지 한 달간 접수받는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가급적 온라인(제주시홈페이지)이나 팩스(728-2149) 이용을 당부하고 있다.

제주시 주요기사
제주시-후원기관, 주거취약계층 창호교체 열대·아열대 작물로 틈새시장 노린다
인구 감소·낙후된 용담1동 도시재생사업 추진 제주시 상하수도요금 징수유예 호응
채소 과잉생산 해소 위한 휴경 확대될까 전통시장·상점가에 청년상인 뜬다
제주시, 수산물 백신공급사업 현장점검 양봉업도 등록제 의무화된다
제주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최대 관심은 '보… 한경면 당산봉에 다목적 산불감시초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