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송승천 "가짜 뉴스로 선거 불이익… 제주도체육회, 사과해야"
체육회장 출마했던 송승천 전 씨름협회장
P언론사 상대 언론중재위 결정 내용 밝혀
"도체육회 엉터리 자료 제공… 책임 있어"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20. 04.08. 15:30: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송승천 전 제주도씨름협회장이 8일 제주도체육회관 기자실에서 언론중재위 조정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제주도체육회장 선거에 출마했던 송승천 전 제주도씨름협회장이 '가짜 뉴스'로 선거 과정에서 피해를 입었다며 해당 언론사와 제주도체육회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송 전 회장은 8일 제주도체육회관 기자실을 찾아 "선거 당시 공정 보도를 하지 않은 P언론사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한 결과, 지난 6일 직권조정을 갈음하는 결정문을 받았다"고 말했다.

결정문을 보면 언론중재위는 P언론사에게 정정 보도를 하고 손해금 1200만원을 지급할 것을 주문하며 송 전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해당 언론사는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체육회장 선거(1월 15일) 전인 1월 10일까지 6차례에 걸쳐 '송 후보 거짓 회견 해명해야', '송 후보 기부금 적법성 논란' 등의 제목으로 보도한 바 있다. 이번 언론중재위 결정으로 "보도 내용이 사실무근으로 판명됐다"는 게 송 전 회장 측의 설명이다.

송 전 회장은 해당 언론사의 '가짜 뉴스'로 피해를 보게 된 데에는 제주도체육회의 책임도 있다며 법적 공방 가능성도 내비쳤다. 그는 "해당 언론사 기자는 도체육회로부터 자료를 받아서 기사를 썼다고 한다"며 "기부금 내역을 축소하는 등 검증 없이 엉터리 자료를 제공한 체육회에도 악의적 보도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당 언론사 기자와 도체육회에 책임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며 "이런 자세를 보이지 않으면 중재위 결정을 넘어 법적 책임을 묻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기록적 장마' 25일부터 프로야구 더블헤더 조… 제주도체육회 내부 역량 강화 나선다
프로야구 '뒷문 부족' NC 상승세 주춤 류현진 12일 임시 홈구장 첫승 일궈내나
'연장 PK 골' 맨유 유로파리그 4강 진출 제주Utd 안방서 승리… 선두와 승점 1점차
2년차 모리카와, PGA 챔피언십 우승.. 강성훈 79… '2타점 적시타' 추신수 팀 3연승 견인
대니엘 강, 4타차 뒤집고 2주 연속 우승 KBO 올스타 '베스트 12' 후보 확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