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봤냐 리버풀!' 맨유 직원 900명 임금 정상 지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6. 17:07: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리그 중단으로 인한 재정 압박에도 직원 임금을 삭감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은 맨유가 선수나 코치진이 아닌 일반 직원 900여명의 고용을 유지하고 임금도 정상 지급하기로 했다고 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프리미어리그가 중단되면서 홈 경기 입장권 판매 수입 등이 없어져 재정적 타격이 크지만, 직원 생계를 위해 임금을 정상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데일리메일은 "맨유는 이런 방침에 대해 언급을 하기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맨유의 이런 움직임은 재정 위기를 이유로 직원을 해고하거나 임금을 삭감하는 프리미어리그의 다른 부자 구단들과 정반대 행보다.

 맨유의 라이벌 구단인 리버풀은 지난 4일 일부 직원들을 일시 해고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리버풀은 "일시 해고된 직원들의 급여는 100% 지급될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거센 비난을 받았다.

 해고 직원들의 급여 중 20%만 구단이 내고 나머지 80%는 정부 실업급여로 충당하는 방식이었기 때문이다.

 '부자 구단'이 사정이 어려운 사업자들을 위해 마련된 제도를 악용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졌다.

 맨유 선수들도 구단과 함께 '명문의 품격'을 보여주고 있다.

 맨유 선수들은 이달 급여의 30%씩을 갹출해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국민보건서비스(NHS)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손흥민 '아시아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투표 1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월 17일 재개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관중 입장 준비하던 프로야구 '무관중' 연장
제주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팀 빛난… '연봉 차등 삭감' MLB 선수 대책 마련 착수
제주경마 역사상 처음으로 '예약제' 운영 LG 우타거포 10명도 안 부럽다
임성재 첫 우승 캐디 앨빈 최와 다시 호흡 선발 12연패를 넘은 LG 정찬헌 첫 선발 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