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선택2020] 초반 기선제압 승부수… 각 진영 총력전
[D-12 제주의 미래] 4·15총선 공식선거운동 시작되며 본격 표밭갈이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0. 04.02.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주말·휴일 맞아 거리인사·간담회 등 세확산 주력


4·15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제주도내 국회의원 후보들이 본격적인 표밭갈이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총선을 '국난극복과 국민 고통 완화를 위해 일하는 사람을 뽑아주는 선거'로 규정했다. '코로나19와의 싸움과 경제위기에 대응해 나가기 위해선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압승을 해서 국민의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반해 미래통합당은 이번 선거를 '나라를 살리는 길로 돌아갈 수 있는 마지막 출구'라고 못박았다.

'지난 3년간 잘한 것이 하나도 없고 나라를 경영할 능력도 없다는 걸 스스로 드러낸 정권은 심판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1950년대 야당의 선거구호인 "못 살겠다. 갈아보자!"까지 들고 나왔다.

제주시갑 선거구 여·야와 무소속 후보들은 이날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을 찾아 자신의 공약 등을 내세우며 표밭갈이를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는 이날 이곳에서 첫 출정유세를 갖고 제주경제를 살릴 인물이라는 점을 강조한 후 도민성장을 위한 제주특별법 개정과 4·3특별법 전면 개정을 통한 완전한 4·3해결을 약속했다.

제주 제2공항 강행을 주장하고 있는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는 현 정부와 여당 심판론을 외치고 경제회복을 약속하면서 지지를 당부했다.

정의당 고병수 후보는 여당을 겨냥해 4·3특별법 개정도 못 하고 제2공항 갈등에 대해 뒷짐을 진 정당이라고 비판하면서 이쪽(더불어민주당)도 저쪽(미래통합당)도 아닌 제주를 살릴 자신을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무소속 박희수 후보는 양돈악취 문제 해결과 4·3배상채권 발행, 서민들을 위한 저렴한 주택 분양 등을 약속했다.

제주시을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와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도 거리유세를 통해 지지를 당부했다.

서귀포시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와 미래통합당 강경필 후보는 이날 오후 JIBS스튜디오에서 열린 21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후보 초청 토론회에 참석, 제2공항 갈등 등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도내 총선 후보들은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이 열리는 제주 4·3평화공원 추념광장 등을 방문해 4·3유족 등을 위로할 예정이다.

후보들은 이어 공식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한 후 처음으로 맞는 주말(4일)과 휴일(5일)에는 거리 인사와 거리유세를 통해 세확산에 집중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투자유치로 제주산 우유 처리난 해소되나 제2공항 연속 토론회 개최… 올해 갈등 해소되…
'24억 투입' 제주시 구좌읍 스마트 마을로 만든… 제주도 상하수도 요금·급수정지 처분 유예
제주농업기술센터 '천연염색' 프로그램 교육생… 제주개발공사, 수자원 보전·재해 예방 역할 '…
수도권 청년 51% "제주 이주 의향 있다" 제주자연 만끽하는 세계유산축전 '100일 앞으로
제주,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선정 제주농기원, 귀농창업 활성화 교육생 모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