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다저스 커쇼 "12월 야구보다는 더블헤더"
"겨울 야구는 내년 시즌에 악영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9. 13:52: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클레이턴 커쇼(32)가 포스트시즌을 미국 추수감사절(11월 넷째 주 목요일) 이후로 연기하면 위험이 따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신 더블헤더를 하자고 제안했다.

 미국 야후 스포츠는 29일(한국시간) 최근 로스앤젤레스 지역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한 커쇼의 코멘트를 소개했다.

 커쇼는 방송에서 "올 시즌 겨울에도 경기한다면, 그 여파가 내년 시즌에 미칠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좋지 않은 아이디어"라고 밝혔다.

 대신 커쇼는 더블헤더를 치르자고 제안했다.

 그는 "더블헤더를 통해 가능한 많은 경기를 소화하는 것에 찬성한다"고 말했다.

 최근 메이저리그엔 리그 운영 계획에 관해 많은 아이디어가 나오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로 개막이 무기한 연기된 가운데, 여러 관계자가 자기 생각을 밝히고 있다.

 슈퍼에이전트 스콧 보라스는 리그를 정상적으로 운용하면서 포스트시즌을 겨울에 날씨가 따뜻한 남부에서 치르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러나 커쇼는 '겨울 야구'가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과 몸 상태에 악영향을 주고, 이는 내년 시즌 준비에 여파를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커쇼는 올해 정규시즌을 대비한 2차 스프링캠프 기간을 줄이는 방안을 대안으로내놓기도 했다.

 그는 "우리 선수들은 대부분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며 "특히 타자들은 시즌 준비에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 선발 투수들도 20일 정도면 개막을 다시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그 개막일이 정해지면 리그 준비를 위한 스프링캠프를 다시 열어야 하는데, 일부 관계자들은 선수들이 부상 없이 실전 경기를 치르기 위해선 적어도 4주 이상이준비 기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상벌위 회부' 강정호 반성문 제출 '연고 이전 악연' 부천-제주 26일 K리그2 첫 맞대…
마차도에게서 '명품 MLB 수비'를 본다 전북, 대구 꺾고 3연승 단독 선두 도약
'라모스 끝내기 만루포' LG, kt에 위닝시리즈 성… '우승 경쟁' 뮌헨·도르트문트 6연승 질주
골대만 3번… 제주Utd 리그 최하위 추락 '이적료 866억원 가치' 손흥민 아시아 1위
'루친스키 무실점 역투' NC 벌써 시즌 13승 '이창민 퇴장' 제주 수적 열세로 대전에 2-3 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