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서 마스크 매점·매석 30대 중국인 적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2.28. 13:52: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압수된 마스크. 사진=제주도자치경찰단 제공

제주에서 마스크를 사재기한 뒤 중국으로 밀반출하려던 30대 중국인이 덜미를 잡혔다.

 제주도자치경찰단은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중국인 B(3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자치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달 중순 현금 1140만원으로 보건용 마스크 6000개를 구입한 뒤 중국으로 반입하려고 했다. 당시 중국 현지에서는 마스크 값이 1개당 1만원까지 치솟던 시기였다.

 하지만 지난달 26일부터 정부가 마스크 수출을 전면 금지하면서 B씨는 계획을 수정, 국내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1개당 2000원씩 총 3570개(714만원) 상당을 판매하고, 나머지 2430장은 차와 제주시 소재 자택에 보관하다 자치경찰에 적발됐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합법적으로 국내에 체류할 수 있는 비자를 갖고 있었으며, 마스크는 타 지역에 있는 중국인으로부터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자차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 외에도 일반용 마스크를 보건용 마스크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행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민이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 사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가격폭리,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지상중계 / 한라일보·제민일보·JIBS 언론3사 … [쟁점] 제2공항 입장차에 날선 공방
[쟁점] 해상운송비 접근 방식 놓고 이견 [선택2020] 초반 기선제압 승부수… 각 진영 총…
4·3특별법 개정 국회 발목 서로 '네 탓' [선택2020] 강은주, 거로사거리서 첫 '선거운동'
통합당 제주선대위 "4·3특별법 제주 1호 법안 … 민주당 제주도당 "4·3특별법 개정안 반드시 통…
'힘 있는 후보' 송재호 "4·3특별법 국정과제 완… '준비된 후보' 장성철 "장기권력독점 끝낼 기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