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기후변화로 산호류가 해조류 서식지 '잠식'
제주해양수산연구원 해양보고구역 생태계 조사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2.27. 18:25: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빛단풍돌산호(왼쪽)와 그물코돌산호.

기후변화 때문에 제주바다에서 산호류가 해조류 서식지를 잠식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제주도해양수산연구원은 '해양공원 및 해양보호구역 생태계 조사'에 대한 보고서를 최근 공개했다.

 조사는 용역기관인 에코이앤비(주)가 진행했으며, 기간은 지난해 2월부터 12월까지다. 지역은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문섬 등 주변해역 ▷추자도 주변해역 ▷토끼섬 주변해역 등 총 15.4㎢에 달한다.

 조사 결과 '조초산호'가 증가하면서 해조류의 서식환경을 저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조류가 서식하기 좋은 수심 5~10m에 산호류가 '우점종'으로 나서면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조초산호란 산호초를 만드는 산호를 일컫는 것으로, 주로 돌산호류를 말한다.

 제주 연안에는 빛단풍돌산호와 그물코돌산호, 거품돌산호 등 조초산호 7종이 서식하고 있으며, 이는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 변화 현상으로 분석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조사 해역 수심 5~10m에서는 빛단풍돌산호, 거품돌산호가 '우점종'으로 꼽혀 2~3m 규모로 암반에 성장하고 있는데, 이로 인해 해조류가 서식한 공간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용역진은 제주 해양보호구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관리대상 생물종 선정 ▷교란요인에 대한 저감·감소·제거 노력 ▷양식 등 어업활동에 의한 오염 파악 ▷담수의 유입량 및 유입 주기 모니터링 ▷육상과 해샹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원 파악 등을 주문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문대탄 "교육의 한 기둥인 경쟁 되살릴 것" 장성철, 제주시 서부지역 현장 유세 표밭갈이
송재호, 한림오일시장 유세 등 표밭 다지기 고병수 "제주특별법 개정하고 JDC 道로 이관할 …
박희수 "민생 경제 위한 대책 수립할 것" 임효준 "제주 청년들에게 힘 보태야"
제주 10번째 확진자 접촉자 최종 18명 확인 강경필 "감귤·마늘 어려움 해결하겠다"
위성곤 "초심 잃지 않고 최선 다할 것" 부상일 "제주도청을 제주시을 지역으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