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4·3유족회-통합당 원내대표 면담 '불발'
원지사 직접 나서 추진
대표측 "일정 조율 못했다"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02.20. 20:40: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면담을 직접 나서 추진했으나 성사되지 못했다.

20일 제주도 관계자에 따르면, 4·3 유족회와 심 원내대표의 면담은 당초 이날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일정을 미뤄 추후 재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면담은 원 지사가 지난 17일 미래통합당 출범식에 최고위원 자격으로 참석하며 직접 나서 조율했던 사항이다.

앞서 원 지사는 지난 18일 제주도청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목요일(20일)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유족회 면담을 약속받았다"며 당의 최고위원으로서 제주 현안인 4·3특별법 개정을 위해 최선의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었다.

심 원내대표실 관계자는 "원 지사측으로부터 4·3유족회와의 면담을 요청받았지만, 일정은 조율하지 못했다"며 "추후 제주도와 일정을 조율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4·3유족회는 전날인 19일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소속 이채익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장과 만나 법안 심의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고병수 "제주공항 인근 소음피해 주민 보상 상… 송재호 "4·3 희생자·유족 추가신고 상설화"
박희수 "구도심 단과대 유치 등 통해 지역경제 … 우리공화당 문대탄 후보 선대위 출범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4·3 표심' 잡기 경… 총선후보 내일 부터 13일간 진검승부 레이스
청와대 "선거운동기간, 국민청원 운영 일부 변… 제주 9번 확진자·강남구 모녀 추가 동선·접촉…
강창일 "통합당, 4·3특별법 지연 책임 떠넘기지… 희생자 배·보상 담은 특별법 통과 관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