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세월호 구조 부실 의혹 제주해경청장 기소
업무상과실치상 혐의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2.18. 16:18: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세월호 참사 당시 구조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승객들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여인태 제주지방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지휘부 11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대검찰청 산하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은 18일 여 청장과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김수현 전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 최상환 전 해경 차장 등 11명을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여 청장을 비롯한 당시 해경 지휘부는 세월호 참사 당시 승객 퇴선 유도 지휘 등 구조에 필요한 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아 303명을 숨지게 하고 142명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여 청장은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 해양경비과장이었다.

 당시 해경 지휘부는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다는 보고를 받고도 지휘에 필요한 현장 정보를 수집하거나 구조 협조를 요청하는 등의 충분한 초동조치를 하지 않았고, 이로 인해 구조 작업이 지연돼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검찰은 판단했다.

 앞서 특수단은 올해 1월초 여 청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현 단계에서 도망 및 증거인멸의 구속 사유나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영장을 기각했다.

사회 주요기사
4·3에 아버지 잃은 소년, 남은 가족 살리려 전… "남방큰돌고래 서식처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
"제주 제2공항 건설계획 하루빨리 철회하라" 10년간 제주 여름장마 평균 6월20일 시작
서귀포시 예래천 액비 유출…골프장 관리자 입… 제주 카니발 사건 폭행 운전자 실형 법정구속
제주해상서 브라이드 고래 사체 발견 제주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5년 연속 1등급
후배 조직원 무차별 폭행 일당 징역형 올해 봄철 제주지역 11년 만에 황사 없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