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서귀포 무병장수의 별 해설사 키운다
탐라문화유산보존회 3월 노인성 해설사 양성 교육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2.17. 16:38: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수성노인도'(필자미상).

서귀포에선 '별 볼 일'이 있다. 사단법인 탐라문화유산보존회(이사장 윤봉택)가 남극노인성 별 해설사를 키워내고 있기 때문이다.

별 해설사 양성은 2020년도 문화재청 생생문화재활용사업인 '무병장수의 도시 서귀포, 떠오르는 남극노인성' 시행에 앞서 이루어진다. 평소 별 보기에 관심이 많고 별 관측시간에 맞춰 야간이나 새벽 시간에 진행되는 행사에 참여 가능한 건강한 성인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노인성은 가을 추분부터 이른 봄 추분까지 서귀포시 해안에서 육안으로 관측할 수 있는 별이다. 예부터 무병장수를 상징하는 별로 여겨졌고 노인성이 밝게 보이는 해에는 나라가 융성한다고 믿었다.

2016년부터 남극노인성 별 해설사를 배출해온 탐라문화유산보존회는 5회째인 올해는 3월 2~6일 양성 교육을 이어간다. 교육은 고천문학자 김일권 박사를 초빙한 동양 별자리 28수와 한국 고천문학의 이해를 비롯 전통 제례로 이어온 남극노인성제의 의의, 남극노인성의 역사적 가치, 별해설 실무와 스토리텔링법 등으로 짜여진다. 마지막 날엔 1968년 남극노인성 관측용으로 세워진 삼매봉 남성정(南星亭)을 찾는다.

수료자에겐 별도 자격증이 주어지고 탐라문화유산보존회 별 해설사로 참여하면 소정의 활동비도 지급된다. 수강 신청 연락처 064)739-2017.

문화 주요기사
육필 회고에 제주도방언 연구와 삶의 궤적 제주땅 흔들림 없는 작은 생명들 눈부셔라
제주 넘어 문학의 의미와 그 운명에 대한 탐색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70) 바람, 의…
제주언론학회 '취재현장에서의 인권' 세미나 제주 현인갤러리에 꽃물 든 화폭
색·면으로 재창조된 제주 건물과 풍경 바람이 낳은 제주… 폭풍같은 나날 딛고
김만덕과 한라산이 전하는 깊은 위로 제주·대구 음악인 만나 온라인 공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