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법원 "혼잣말로 내뱉은 욕설도 모욕죄" 유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5. 14:15: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상대를 향해 혼자 푸념하듯 내뱉은 욕설 섞인 말이라도 주변에 듣는 사람이 있는 경우라면 모욕죄가 성립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수원지법 형사항소3부(허윤 부장판사)는 25일 모욕 혐의로 기소된 A(61) 씨에게 원심과 같이 벌금 20만원을 선고하고 형의 집행을 1년간 유예했다.

A 씨는 지난해 2월 경기 수원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근무하던 중 주민 B 씨가 아파트 관리와 관련한 정보공개 신청을 요구하자 이를 거부하면서 직원 4명이 있는 가운데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이지"라고 말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A 씨 측은 당시 발언에 공연성이 없고, 모욕죄에서의 모욕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를 대며 항소했다.

그러나 2심의 판단도 다르지 않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모욕죄에서의 공연성이란 불특정 또는 다수인이 인식할 수 있는 상태를 의미한다"며 "피고인이 발언할 당시 현장에 관리사무소 직원들이 있었고, 전파 가능성이 없다고 단정할 수 없으므로 공연성은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또 "모욕이란 사회적 평가를 저하할 만한 추상적 판단이나 경멸적 감정을 표현하는 것으로, 피고인의 표현은 모욕적 언사라고 보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코로나19로 휴원하는데 유치원비는 그대로? "신천지 신도 17만명 조사완료…유증상 1.9%"
미래통합당 이현재·민경욱 공천 배제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총 확진자 840명
안철수 "국민의당 총선 비례공천만 한다" 안철수계 김수민·김삼화·신용현 통합당 입당
'대구만 1314명' 코로나19 확진 2천명 넘었다 대검 "방역당국 조직적 방해·조사거부 땐 구속…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총 1766명.. 오늘 505명 증… 헌재 "4촌 혈족에 상속 4순위 부여 민법 합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