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부평국 “제주체육의 미래 향해 힘 모을 것”
초대 민선 제주도체육회장 인터뷰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20. 01.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부평국 초대 민선 제주도체육회장이 16일 제주체육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예산 확보 등에 중점을 두고 업무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있다.

“재정 확보 주력… 체육인 고충도 살필 것”

"제주체육이 미래를 향해 달려갈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습니다." 16일 업무를 시작한 부평국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장이 이같이 말했다.

제주체육이 '민선 체육회장 시대'를 열었다. 지자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되면서 지난 15일 치러진 선거에서 당선된 부 회장은 '민선 제주도체육회장 1호'가 됐다. 처음인 만큼 주어진 과제도 많다. 그는 "제주체육에는 할 일이 많다"며 "그 안을 자세히 들여다보겠다"고 강조했다.

가장 중점을 둔 것은 '예산 확보'다. 제주도체육회 예산의 80%를 제주도 보조금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민간인이 체육회장을 맡으면 안정적인 재정 확보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는 탓이다.

부 회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재정 확보"라면서 "제주도, 도의회와 협의를 통해 도 조례를 제정하겠다. 제주체육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예산 확보에 책임을 지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선거 과정에서 내놨던 공약 실현도 약속했다. 부 회장은 "엘리트와 생활체육을 연계 육성하고 서로 공존하며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겠다"며 "옛 탐라대 부지를 활용해 스포츠 레저타운을 조성하고 전지훈련의 메카로 삼기 위한 공약도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지도자, 감독 등 인적 자원에 대한 부분도 살피겠다"며 "체육인들이 운동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부 회장은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 빚어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너와 나를 구분하지 않고, 상대 후보의 좋은 공약을 공유하겠다"고 했다. 그는 "도세가 약한 제주에선 모두가 힘을 합치는 게 중요하다"며 "체육인을 하나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초대 민선 체육회장직을 수행하는 부 회장은 "도내 체육인을 위해 심부름하는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34년 간 체육 일을 봐 오면서 깨끗하게 살자는 신조를 지켜왔다"며 "도민 혈세를 축내지 않고 선수와 도민에게 고루 돌아갈 수 있는 길을 만들겠다. 경기장 등 현장을 열심히 돌아보면서 선수와 지도자 등의 고통도 껴안겠다"고 다짐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코로나19 확산' 프로축구 개막 무기한 연기 토론토 류현진 5일 간격 등판 준비 본격 시작
잘츠부르크 황희찬 정규리그 8호 도움 황의조 '최강' PSG 상대로 시즌 6호골
제주유나이티드 2020시즌 새 유니폼 공개 렛츠런파크 제주 임시 휴장
한국 남자농구 아시아컵 예선 2연승 일본 J리그, 코로나19에 '리그 중단' 검토
김광현, MLB 첫 시범경기서 'KK쇼' 스페인 매체들 "기성용, 마요르카와 입단 계약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