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올해 설 연휴 기간 22만명 제주 찾는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 대비 9.6% 증가
중화권 관광객 전년보다 36.2% 늘어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20. 01.14. 15:35: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설연휴 중화권 관광객 3만700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라일보DB

올해 설 연휴 기간에 귀성객과 국·내외 관광객 약 22만명이 제주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설 연휴 전날인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21만8462명이 제주를 방문할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기간(2월 2~6일) 방문객 19만9285명과 비교해 9.6% 증가한 수치다.

 특히 설 연휴 전날인 24일에는 4만5123명이 제주를 찾아 연휴 기간 중 방문객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날짜별 예상 방문객은 23일 4만2332명, 24일 4만5123명, 25일 4만2808명, 26일 4만4416명, 27일 4만3783명 등이다.

 항공사들은 설 연휴 기간 제주노선(도착 기준)에 국내선 1132편(특별기 41편 포함)과 국제선 140편(부정기 1편 포함) 등 총 1272편을 투입해 28만5937석을 공급한다. 설 연휴기간 국내선 평균 예약율은 75.5%에 이른다.

 같은 기간 제주와 목포, 우수영, 완도, 여수, 녹동, 부산 등을 오가는 선박편은 총 14편 운항한다.

 이와 함께 중국의 춘절 연휴 기간(24~30일)에는 중국 2만7000명과 홍콩 1100명, 대만 2600명 등 중화권 관광객 3만700명이 제주를 찾는다. 이는 지난해 춘절 연휴 기간(2월 4~10일) 방문객 2만2535명 대비 36.2%가 늘어난 수치다.

 특히 제주 국제선 항공 노선 가운데 중국노선은 지난해(103편)보다 39%(40편) 증가했다.

 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올해 상반기 한국 방문 예상 등 한·중 관계 개선 분위기와 맞물려 중국 내 여행 한한령이 차츰 풀릴 조짐을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춘절 연휴 기간 제주와 중화권지역을 오가는 항공편은 중국노선 143편, 홍콩노선 14편, 대만노선 10편 등 총 167편이 운항한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관광공사 미수금 104억원 받을 수 있나 광복절 황금연휴 하루 4만명 이상 제주 찾는다
제주지역 아파트 매매 가격 보합세 제주·농협·기업·신한·하나은행 '최우수'
공항 임대료 감면 종료… 입주업체 ‘한숨’ 제주 코로나19 여파에 고용시장 여전히 고전
제주도내 골프장·렌터카 요금 ‘폭리 논란’ "지역주민 상생발전 방안 마련해야"
제주지식재산센터 무료변리상담 지원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온라인 마케팅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