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노사 대표 합의… 제주 삼다수 파업 풀리나
10일 노조위원장·사장 대행 합의안 '도출'
상여금·성과급 포함 16개 조항 수정·삭제
13일 체결 예상… 14일 공장 재가동될 듯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1.12. 14:42: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종합] 제주도개발공사(JPDC) 총파업 사태가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JPDC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JPDC 노·사는 23개 조항에 대한 수정·삭제를 놓고 단체교섭을 벌였다. 교섭 결과 명절 상여금·성과급 등이 포함된 16개 조항을 수정·삭제하기로 결정, 최종 합의(안)를 도출했다.

 앞선 단체협약에서도 최종 합의(안)에는 이르렀지만, 막판에 경영진이 체결을 거부하면서 양측의 신뢰가 무너진 바 있다. 하지만 이번 단체교섭에서는 허준석 JPDC 노조위원장과 이경호 JPDC 사장 직무대행이 참석했기 때문에 '최종 단체협약 체결'에도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JPDC노조는 12일 대의원대회를 열고 합의(안) 수용 여부에 대해 결정하게 되며, 다음날에는 JPDC노·사가 최종 단체협약 체결에 나설 예정이다. 체결이 이뤄질 경우 가동이 중단된 삼다수공장과 감귤가공공장이 14일부터 다시 가동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JPDC노조는 지난해 10월 발생한 '삼다수공장 사망사고'를 계기로 열악한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2월 결성됐다. 이어 7월부터는 JPDC와 단체교섭을 진행, 근로자 처우 및 근로조건 개선, 노동이사제 도입 등을 요구했지만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이에 따라 JPDC노조는 지난달 20일 612명의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위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해 97.26%의 찬성을 얻어냈고, 같은달 23일에는 제주지방노동위원회의 노동쟁의 조정회의까지 결렬되면서 파업이 현실화됐다. 이 과정에서 오경수 JPDC 사장이 총파업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하기도 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지역 생활안전사고, 주로 가정서 발생 '괭생이모자반 습격' 제주 수거 총력전
제주도, 안동우·김태엽 행정시장 후보자 선정 제주도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일정 변경·공고
무더위 본격화..해발1100m 부영 오투리조트 골프… 제주 정부 재난지원금 96% 지급… 기부보다는 …
제주도, 멸종 위기 생물종 보호 나서 도 농업기술원 '킬레이트제' 기술 보급
카카오커머스, 벤처캐피탈 투자조합에 20억 출… 제주 제2공항 예정지 인근 토지, 목적 외 사용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