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렌터카 총량제 위기… 법원 "증차 거부 위법"
법원 "제주특별법 시행 전 증차 신청 반려한 것은 부적법"
승소 업체 30억대 손배소 제기…민사소송 확대 불씨 남아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1.08. 16:16: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 행정당국이 렌터카 총량제 시행을 앞두고 강화된 지침을 근거로 렌터카 증차 신청을 불허한 것은 위법하다는 취지의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제주지방법원 행정1부(부장판사 강재원)은 제주스타렌탈과 이 회사의 계열사 1곳이 제주시를 상대로 낸 '자동차신규등록 거부처분 취소소송'에서 8일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렌터카 수급 조절 권한을 신설한 제주특별법은 2018년 9월21일 시행되는 데, 제주시는 이 법이 시행되기도 전인 그해 4월24일과 4월26일 증차 신청을 거부해 위법하다"고 판결했다.

 또 재판부는 이들 업체가 2018년 6월11일과 7월27일 추가로 낸 증차 신청을 제주시가 현재까지 처리하지 않은 것도 위법하다고 판단했다.

 제주스타렌탈과 계열사 1곳은 지난 2018년 3월19일 렌터카 161대를 증차하겠다고 신청했지만 제주시는 제주도가 마련한 '렌터카 증차·유입 방지지침'을 근거로 그해 4월말 증차를 반려했다.

 제주도가 긴급 지침 형태로 마련한 '렌터카 증차·유입 방지 계획'은 렌터카 차고지 면적 기준을 승용차 대당 13㎡에서 16㎡로, 소형 승합차의 경우 15㎡에서 18㎡로, 중형 승합차의 경우 23㎡에서 26㎡로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제주특별법이 2018년 9월부터 시행된다는 소식에 렌터카 업체가 무더기로 증차를 신청하자, 제주도는 제동을 걸기 위해 그해 3월 부랴부랴 강화된 지침을 만들었다.

그해 3월 열흘간 제주도에 접수된 렌터카 신규 등록 또는 증차 신청 규모는 3472대로, 통상 한해 접수되는 물량이 한꺼번에 들어왔다. 제주도는 심의 끝에 증차 신청 3472대 중 91.5%인 3178대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법원이 증차 불허 처분이 위법하다고 판단했지만, 제주스타렌탈처럼 당시 증차를 거부 당했던 나머지 업체까지 행정 소송에 뛰어들 가능성은 적다.

행정소송법상 행정 처분에 대한 취소소송은 그 처분이 있은 날로부터 1년 이내에 제기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만 민사소송으로 줄줄이 번질 가능성은 있다. 제주스타렌탈 등은 제주시가 렌터카 증차를 거부해 영업 손실을 봤다며 서울남부지법에 30억원대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손해배상 소송은 행정소송과 달리 손해를 알게 된 날로부터 3년 이내, 또는 손해가 발생한 날로부터 10년 이내에 제기할 수 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4·3유족회장에 오임종씨 당선 민식이법 시행에도 어린이보호구역 과속 급증
제주 용담 해안가서 상괭이 사체 또 발견 '접종률 저조' 제주 독감 예방백신 남아돈다
제주4·3연구소 "4·3행불 수형인 재심 개시 환영 음주운전 교통사고 60대 벌금 1000만원
이별 통보 여친 감금 무차별 폭행 30대 살인미… 제주 연삼로서 SUV-보행자 충돌 40대 남성 숨져
제주시 10일까지 새별오름 푸드트럭 운영자 모… 제주시 제9기 SNS 시민기자단 공개모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