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경마 기수 70% "부당한 지시 거부 못 해"
민주노총 경마기수 대상 노동건강 실태조사 결과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12.11. 16:03: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마 기수 노동·건강 실태 조사 내용 일부.

제주경마공원 기수들이 말 탈 기회 축소 등의 이유로 부당한 지시를 거부할 수 없다는 응답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11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부산·경남, 제주지역에서 일하는 전체 경마 기수 125명 중 75명을 대상으로 한 노동-건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에 참여한 기수 중 전체적으로 60.3%가 '부당한 지시를 거부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지시를 거부했을 때 말을 탈 기회가 축소·박탈되거나 문제가 있는 말을 배정해 기수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 설문에 대해 제주지역 기수 응답자 중 70.4%가 '그렇다'는 답변을 해 세 곳중 가장 높았다.

 반면 자신의 건강상태에 대해서는 제주 기수들은 '건강하지 못하다 또는 매우 건강하지 못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각각 32.1%와 3.6%로 가장 낮았다. 부산·경남 경마공원 소속 기수들의 61.1%는 자신의 건강 상태를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이밖에 마사회가 기수 운영, 조교사 운영, 마방 운영 등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지를 평가해 1점∼10점 중 하나로 답해달라는 요구에 응답자의 54.9%가 '10점'을 선택했다.

 응답자들은 마사회가 기수 면허 유지권이나 조교사 면허 취득권 등에 불이익을 줌으로써 기수를 통제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마사회 구조에서 바뀌어야 할 부분으로는 '갑을 구조에서 평등 구조로 전환'(71.9%·이하 중복 선택), '기수 및 말 관리사 처우 개선'(70.2%), '무한 경쟁에 대한 마사회 제도 개선'(68.4%)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컸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에듀윌 경찰공무원 '초단기 패스' 출시 원희룡 오늘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면담
문윤택 "고향세 도입 지방재정 확충 추진" 바른미래 장성철 "중도·보수통합 참여"
송재호 전격 출마선언 민주당 제주시갑 '요동' 에듀윌 검정고시 최신 출제경향 특강 공개
김영진 "국회 입성하면 4·3특별법 개정 최우선 … 노무현재단제주위원회 장학생 2명 선발
TBN제주교통방송 23일부터 설날특별방송 '3전4기' 부상일 22일 제주시을 출마 회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