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편집국25시
[이태윤의 편집국 25시] 겨울철 만선의 꿈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19. 11.2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19일 제주시 차귀도 해상에서 불이 나 침몰한 대성호(통영선적·29t) 사고가 발생한데 이어 지난 25일에는 서귀포시 마라도 해상에서 창진호(통영선적·24t)가 전복돼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대성호는 선원 12명 가운데 1명이 숨지고 나머지 선원들은 모두 실종됐으며, 창진호는 선원 14명 중 3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만선의 꿈을 품고 바다로 향한 두 어선은 다시 돌아오지 못했다. 안타까운 사고다.

강한 풍랑 등 기상변화가 수시로 나타나는 가을·겨울철 바다는 해양사고가 빈번히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해수부에 따르면 해양사고는 최근 5년간 봄철(3∼5월) 2453건, 여름철(6∼8월) 2943건, 가을철(9∼11월) 3321건, 겨울철(12∼2월) 2274건 등 총 1만991건이 발생했다. 이중 가을철에 전체 해양사고의 30.2%가 발생했다.

이처럼 가을·겨울철 바다는 조업을 하기에 위험하지만, 무리하게 조업을 강행하는 이유는 이 시기가 여러 어종의 성어기이기 때문이다. 또한 기상상황이 나빠짐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조업에 나서면서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제주 해상은 남서풍이 불 때는 잠잠하지만 북서풍이 불면 너울성 파도가 거칠어지고 풍랑주의보 등이 자주 내려진다. 그러나 어장이 잘 형성돼 있어 전국 각지의 어선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제주 바다를 찾고 있는 상황이다. 출항전 해상정보를 철저히 확인하고, 안전점검을 실시해 최소한의 해양사고를 예방하길 바란다.

한편, 해경과 해군은 대성호와 창진호의 실종자들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이어오고 있지만 추가 발견은 없는 상태다. 하루빨리 실종자들이 가족들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무사귀환을 기원한다. <이태윤 제2사회부 기자>

편집국25시 주요기사
[오은지의 편집국 25시] 최소한의 부재중 [송은범의 편집국 25시] 희노키오
[편집국 25시] 마라도 여행 그냥도 빠듯한데… [부미현의 편집국 25시]난수표같은 보수 통합 …
[이상민의 편집국 25시] 법과 정의 [김현석의 편집국 25시] 환경문제 유발하는 행…
[박소정의 편집국 25시] 워라밸 지수로 본 제주 [김경섭의 편집국 25시] 다문화 가정 이혼 대책 …
[김지은의 편집국 25시] 아이를 위한 어른의 자… [오은지의 편집국 25시] 제2공항과 총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