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전기차 충전 특구… "기술과 특허 선점 관건"
제주도 21일 '전기차 보급정책 발굴·육성 워크숍' 개최
최영석 대표 "특구 기간 내 기술·특허 선점이 성공 열쇠"
윤형준 대표 "정비·가격 등 문제 극복해야 활성화 가능"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11.21. 18:05: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는 21일 제주시 하워드존슨호텔 2층 세미나실에서 '2020년 전기차 보급정책 발굴 및 산업육성 방안 모색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정부가 제주를 '전기차 충전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한 가운데 '기술·특허' 선점이 성공의 열쇠가 될 거라는 주장이 나왔다.

 제주도는 21일 제주시 하워드존슨호텔 2층 세미나실에서 '2020년 전기차 보급정책 발굴 및 산업육성 방안 모색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전기차 시장전망에 따른 제주형 전기차 보급 및 산업육성정책 방향'을 주제로 특강에서 나선 최영석 (주)차지인 대표는 "전기차 충전 규제자유특구는 불법적인 것을 임시로 허가해서 시험할 수 있게 정부가 특혜를 주는 것이다. 여기에 지원금은 덤"이라며 "특구 지정 기간 내 전기차 충전 관련 기술과 특허를 선점해 제주에 사업기반을 확보하고, 나아가 참여한 회사들이 전국적으로 사업화에 나설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주에서는 전기차 충전으로 인한 분쟁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특구로 지정된 만큼 이제는 충전 인프라 확대 뿐만 아니라 문화·운영·유지보수·갈등 해결 부문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그 첫 단추는 콜센터와 통합 플랫폼 운영이 될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전기차 민원이 가장 많은 렌터카 업계의 반응도 들어볼 수 있었다.

 60개 렌터카 제휴업체를 갖고 있는 윤형준 제주패스 대표는 "충전 문제로 EV콜센터로 전화하면 차량이 문제라는 식으로 안내가 이뤄져 렌터카 업체와 고객간 갈등이 빈번한 상황"이라며 "특히 충전시간 때문에 여행객들이 전기차를 기피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또 정비자가 턱없이 부족한 것과 보조금 없이는 구입할 엄두도 낼 수 없는 높은 전기차 가격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개선안으로는 "10~20%의 인센티브 부여, 관광지 할인 등 혜택을 통해 렌터카 업계에 문들 두드려야 한다"며 "여기에 충전소를 대폭 확충, 여행객들이 충전 걱정을 하지 않는 수준까지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환경총량제 도입하면 편법 개발 사라질 것" 김영수도서관, 생활SOC 공모 '최우수상'
감귤 가격 회복 위해 전국 중도매인 모인다 온주밀감 대체할 '미니향' 첫 생산
드론 활용 한라산 환경・안전 지킴이 위탁기관… 차기 대선선호도 이낙연 26%, 황교안 13%, 이재명…
제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비용제한액 확… 제주시 신설동 재해위험지구 허술한 토지보상 …
제주서 처음으로 향토음식 장인 지정 제주특별법 개정에 '문화예술의 섬' 추진 탄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