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한화-롯데, 2대 2 트레이드 전격 단행
포수 지성준은 롯데행.. 롯데 선발 자원 장시환은 한화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21. 10:19: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화에서 롯데로 이적하는 포수 지성준(가운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가 21일 2대 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한화 포수 지성준(25)과 내야수 김주현(26)은 롯데로, 롯데 우완 투수 장시환(32)과 포수 김현우(19)는 한화로 이적했다.

 양 팀은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팀 내 최대 약점으로 꼽히던 포수 문제와 토종 선발 자원 문제를 해결했다.

 롯데는 2019시즌 주전 포수 부재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자유계약선수(FA) 시장과 2차 드래프트에서 포수를 영입하지 않아 의구심을 낳았다.

 롯데의 선택은 트레이드였다. 선발 자원 문제로 고심하던 한화에 장시환을 내주고 수준급 포수인 지성준을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지성준은 2018시즌 9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5를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였고, 2019시즌에도 최재훈의 백업선수로 58경기에 나서 타율 0.250의 준수한 기록을 세웠다.

 한화는 장시환을 영입해 갈증을 느끼던 선발 자원 확보에 성공했다.

 한화는 2019시즌 임준섭, 김민우, 김범수 등 많은 선수에게 선발 기회를 줬지만뚜렷한 성과를 얻지 못했다.

 한화의 비시즌 제1과제는 토종 선발 영입이었는데, 장시환이 합류하면서 어느 정도 해갈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장시환은 2019시즌 27경기에 등판해 6승 13패 평균자책점 4.95를 기록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잇단 초대형 계약' 보라스 류현진은? 올해를 빛낸 스포츠 스타 손흥민 3년연속 1위
안병훈·임성재 프레지던츠컵 첫날 승전고 키움, 메이저리그 출신 모터와 계약
손흥민 뮌헨전 결정적 1대1 찬스 '아쉽다' 린드블럼 메이저리그 복귀
콜, 9년 3억2천400만 달러에 양키스행 류현진 "다저스 직접적인 영입 제의 없었다"
'모리뉴의 황태자' 손흥민 뮌헨전 나서나 '박항서 우승 매직' 베트남 전역 축제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