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공지영 "이 사람이 선생인가" 진중권 원색 비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5. 15:21: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소설가 공지영이 14일 지인인 진중권 동양대 교수를 다시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진 교수가 전날 서울대 강연을 통해 조국 전 장관 자녀가 동양대에서 인턴을 했다는 주장이 사실이 아닌 듯하다고 털어놓은 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진 교수는 강연에서 조 전 장관 자녀가 자신의 강의도 듣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공지영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진 교수에 대해 "다 떠나서 자기 강의 들었으면 조국 아들도 자기 학생 아닐까? 이 사람이 선생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솔직히 진 교수와 조국 장관님 부부 오랜 친구로 아는데, 두 분의 심적 충격이 더 걱정된다"면서 "내 친구가 나도 아니고 내 아들을 공개적으로 비하했다면…"이라고 주장했다.

 공지영은 조 전 장관을 둘러싼 각종 비위 혐의가 터져 나올 때부터 '조국 지킴이'를 자임해왔다. 이른바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인사라도 조 전 장관을 비판할 경우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하며 반격했다.

 앞서 그는 조 장관과 친구 사이로 알려진 진 교수가 조 장관에 비판적 견해를 보이자 "좋은 머리도 아닌지 그렇게 오래 머물며 박사도 못 땄다"고 비난했고, '나꼼수' 출신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해서도 "언론계 윤석열 같다. 얼굴도 몸도"라며 외모를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금태섭 의원을 비롯한 여당 인사들도비판 대상에 올랐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국당, 총선 경선 시 청년 가산점 최대 50% 무소속 이정현, 호남떠나 수도권 출마선언
'불법집회' 혐의 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곰탕집 성추행' 대법 "강제추행 인정" 유죄
변혁, 신당명 '새로운보수당' .. 안철수계 반발 양정철 "청탁 안 들어준 분의 일방적 주장"
한국당 지지율, 3개월만에 20%대로 하락 청와대 차기총리 김진표 접고 정세균 가나
민주, 패스트트랙法 13일 일괄 상정 전망 文대통령, 추미애 인사청문요청안 국회 제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