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관광업계 "사전여행허가제 외국인관광객 유치 타격"
현행 무비자제도와도 상충.. 정부에 건의서 제출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11.12. 17:10: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찾은 외국인 관광객. 한라일보DB

제주 관광업계가 정부가 최근 출입국관리법 개정을 통해 사전여행허가제(ETA) 도입을 계획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제주관광공사와 제주도관광협회는 12일 정부에 '출입국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에 포함된 사전여행허가제에 대한 반대 의견을 담은 건의서를 발송했다.

 이들은 건의서를 통해 "사전여행허가제도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외국인 관광객은 2018년 기준 122만 명이며, 이 중 무사증제도를 통해 입국한 관광객은 42.4%에 달하고 있을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사전여행허가제도가 도입될 경우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악영향을 미쳐 제주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사전여행허가제도 도입을 제주도에 우선 시범 적용한다는 계획은 '제주특별법'에 근거해 제주를 사람·상품·자본의 이동이 자유로운 동북아시아 중심 국제자유도시로 조성하겠다는 취지의 무비자제도와 상충될 뿐만 아니라 제주를 국가 개방의 거점으로 개발해 제주도민의 소득 및 복지를 향상시키는 목표와도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따라서 우리 관광업계는 제주국제자유도시의 조성 취지에 맞게 관광객의 자유로운 입국이 보장될 수 있도록 제주지역이 제외되기를 희망한다"며 "제주 관광업계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주길 건의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들은 "제주특별자치도는 2002년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본격화하면서 관광산업에 많은 발전이 있었다"면서 "그 결과어제주관광은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지로서 관광산업과 연관된 서비스산업의 비중이 70%를 상회하는 등 제주경제를 지탱하는 핵심 산업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2017년 중국정부의 방한관광 금지 조치 이후 급감한 중국인 관광객의 회복이 더딘 상황에서 일본경제 보복조치에 따른 일본인 관광객 감소까지 이어지면서 제주관광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뿐만 아니라 국민 해외여행의 증가에 따른 내국인 관광객 감소와 함께 관광사업체 공급과잉까지 이어지며 제주관광은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제 주요기사
티웨이항공, 내년 항공권 특가 이벤트 해비치 제주, '프리미엄 드라이빙 패키지' 선봬
"유기농 노지감귤 직접 따고 시식도 하세요" 제주항공, '리프레시 포인트' 삼성카드 출시
제주관광공사, '미식관광 가이드 양성 교육' 수… 제주 시장상인·소상공인 체감·전망 간 괴리
밑바닥 친 제주 돼지고기값 연말 상승하려나 매력 잃은 제주경매 지표 저조한 보합세
제주농협 김장채소·돼지고기 직거래 장터 운… "유튜브 채널 구독하고 경품 받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