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도지사는 제주국제대 이사 선임 거부권 행사하라"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총학생회 등 11월 8일 기자회견서 촉구
"밀실 이사 선임 대학 구성원 의사 반해… 정당 절차 새로 구성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1.08. 11:47: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국제대학교 교수협의회, 제주국제대학교 민주교수협의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제주국제대학교 총학생회, 제주국제대학교 총동창회, 민주노총제주지역본부,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제주4·3을 '폭동'으로 주장해온 인물 등이 이사로 선임된 일과 관련 "법인 이사회는 도민에게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며 "제주도지사는 이사 선임 승인 거부권을 행사하라"고 촉구했다.

제주국제대 교수협의회 등은 8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이사부존재 상황에서 이사로 선임되었다는 이○○, 허○○, 최○○ 3명은 대학구성원의 의사와는 전혀 관계없는 인물들로 누구에 의해 추천되었고, 어떤 절차를 밟아서 어떤 방식으로 선임된 것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며 "금번 이사 선임은 교육 관련법 정신을 위배함은 물론 구성원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밀실행정의 표본이고, 대학 구성원은 물론 도민의 정서로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사회의 갑질이자 제주도민과 제주교육에 대한 폭거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제주도를 향해 "관할청에서는 금번 동원교육학원의 부당한 밀실 이사 선임행위를 전면 무효화하고 금번 사태를 유발한 책임을 물어 기존의 이사 전원을 해임하고 대학구성원들과 도민의 염원을 받아들여 민주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새로이 이사진을 구성해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 초·중·고교생 36명 코로나19 '음성' 제주대 '고교교육 기여대학' 2년 연속 선정
제주 초·중·고교생 24명, 코로나19 검사中 학부모가 제주교육희망지원금 수령자 '결정'
"교육감 공약 때문에 제주외고 폐지돼야 하나" 제주유아교육진흥원 '새단장'
현재웅 ㈜한라산대표 제주대에 장학금 900만원 "얘들아 반가워"… 초등 1학년 마스크 쓰고 첫 …
제주대 아열대원예산업연구소 연구과제 잇단 … 오늘 3만명 등교 '슬기로운 학교생활' 시험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