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KBS,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기자 고소
"악성댓글 단 누리꾼들도 고소…악의적 비방엔 강력 대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2. 18:28: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BS는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해 KBS 여기자들을 성희롱했다는 비판을 받은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를 고소했다고 22일 밝혔다.

 KBS는 "KBS와 개인기자 4명 자격으로 장 기자를 오늘 서울지방경찰청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며 "또 기자들에게 악성 댓글을 남기거나 비슷한 메일, 문자메시지를 보낸 성명불상자 14명도 명예훼손과 모욕죄 등으로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KBS는 그러면서 "건전한 비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내부 개선에 반영하겠지만 악의적인 비방 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장 기자는 지난 15일 '알릴레오'에 출연해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하며 A 기자의 실명을 거론했다.

 성희롱 발언이라는 비판이 일자 장 기자와 유 이사장이 사과했으나 논란은 쉽게가라앉지 않았다.

 장 기자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제가 부족했다. 여성 기자가 그 여성성을 이용해 취재한다는 편견이 만연해 있었을 것이라고는 미처 인식하지 못했고, 오히려 잘못된 인식을 부추기는 결과를 낳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유 이사장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 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했다.

 그러나 최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은 양승동 KBS 사장에게 강경 대응을 주문하며 유 이사장과 '알릴레오' 출연진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고, KBS도 결국 법적 대응에 나섰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병역자원 감소.. 대체복무자 1300명 감축 '연예인 未포함' 병역 대체복무제 현행 유지
조국, 일주일 만에 다시 검찰 출석 '의원정수 확대' 선거제협상 테이블에 오르나
홍준표, 황교안 단식에 "文대통령 코웃음 칠 것" 황교안, 오늘부터 무기한 단식 돌입
법원 "조선일보 장자연사건 경찰에 압력 허위 아냐" 삼성 내년 출시 중저가폰 '프리미엄급 고사양 탑재'
'조국'부터 '다문화'까지 국민과의 대화 '117분' 대학입시에 가짜 서류 내면 내년부터 반드시 입학…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