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KBS,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기자 고소
"악성댓글 단 누리꾼들도 고소…악의적 비방엔 강력 대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2. 18:28: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KBS는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해 KBS 여기자들을 성희롱했다는 비판을 받은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를 고소했다고 22일 밝혔다.

 KBS는 "KBS와 개인기자 4명 자격으로 장 기자를 오늘 서울지방경찰청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며 "또 기자들에게 악성 댓글을 남기거나 비슷한 메일, 문자메시지를 보낸 성명불상자 14명도 명예훼손과 모욕죄 등으로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KBS는 그러면서 "건전한 비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내부 개선에 반영하겠지만 악의적인 비방 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장 기자는 지난 15일 '알릴레오'에 출연해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하며 A 기자의 실명을 거론했다.

 성희롱 발언이라는 비판이 일자 장 기자와 유 이사장이 사과했으나 논란은 쉽게가라앉지 않았다.

 장 기자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제가 부족했다. 여성 기자가 그 여성성을 이용해 취재한다는 편견이 만연해 있었을 것이라고는 미처 인식하지 못했고, 오히려 잘못된 인식을 부추기는 결과를 낳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유 이사장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 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했다.

 그러나 최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은 양승동 KBS 사장에게 강경 대응을 주문하며 유 이사장과 '알릴레오' 출연진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였고, KBS도 결국 법적 대응에 나섰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론 고개드나 이재명 대법원 16일 선고 TV 생중계 허용
코로나19 지역발생 14명 등 신규 확진 33명 내년도 최저임금 1.5% 오른 8천720원
최저임금위 공익위원 내년 인상 구간 8620~9110원… 박원순 고소인측 "집무실 내실에서 안아달라 …
6월 실업급여 지급액 1조1천억원 또 '역대 최대' 박원순 시장 아들 병역의혹 배현진 'X볼' 논란 …
'시민이 시장입니다" 박원순 시장 영결식 엄수 대법원 "성폭행 피해자 진술 일관성 없다고 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