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제18호 태풍 '미탁' 재난지원금 90억원 잠정집계
공공시설·사유시설 농작물 등 18억6700만원 피해
도, 예비비 등 활용 신속 복구·재난지원금 지급 계획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10.18. 19:25: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제18호 태풍 '미탁'의 강한 바람 및 호우로 제주지역에 총 18억67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따른 피해 복구금액은 90억8700만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제주도는 자연재난조사 및 복구계획수립 지침 및 행정안전부 입력기한 통보에 따라 피해종료일로부터 공공시설은 지난 10일까지, 사유시설은 15일까지 피해조사를 완료했다.

 공공시설에는 서귀포시 안덕면의 도로 배수로 360m가 붕괴 되고 어시천 호안이 60m 유실되는 등 총 14건, 5억1000만원의 피해가 발생해 10억3600만원을 들여 복구할 계획이다.

 사유시설은 농작물 유실·침수 3847.9ha, 산림작물 91.28ha, 농림시설 1.9ha, 꿀벌 개량종 44군, 축산시설 7건, 수산증양식시설 1건(533㎡), 주택 전파 2건 및 침수 32건, 소상공인 피해 1건에 총 13억5700만원의 피해가 발생해 80억5100만원을 들여 복구할 계획이다.

 양기철 도민안전실장은 "최대순간풍속 32.5m/s, 강우량 최대 445mm(윗세오름) 등 태풍이 만들어낸 강한 풍속과 집중호우로 농작물 및 산림작물 침수 등의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며 "피해지역 주민들의 조속한 생활안정을 위해 예비비 등을 활용해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고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원희룡 지사는 지난 15일 제주에서 진행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에 농작물 피해가 제외됨에 따라 최근 제주지역 농작물 피해가 큰데도 지원에 한계가 생기고 있다"며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에 농작물 피해액을 합산하도록 관련 규정을 개선해달라"고 공식 건의한 바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한국공항(주) 지하수 개발이용 부대조건 달고 2년 … 한라산 사진 '왕관릉과 오름군' 최우수
국가 인정 '4·3희생자·유족' 8만명 돌파 삼진아웃 '버스준공영제 조례안' 상임위 통과
제주도, 지방세 납부 편의시책 호응 제주 무형문화재 보유자 4명 신규 인정
죽음 앞에 평등… 공영장례 조례 첫 관문 통과 역대 최고 예산안에 소외된 '제주 해양수산'
'제주 카지노 신규·이전때 영향평가' 1차관문 통과 제주 전기차 충전 특구… "기술과 특허 선점 관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