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어 보존하는 일이 곧 제주 지키는 일"
제573돌 한글날 경축행사 설문대여성문화센터서 열려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09. 13:32: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9일 제주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린 제573돌 한글날 경축행사. 이상국기자

제573돌 한글날 경축행사가 9일 오전 10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 기념영상, 한글발전 유공자 포상, 축하말씀, 축하공연, 한글날노래 다 함께 부르기,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또 한글의 우수성과 제주어보전을 위한 도민들의 노력과 다양한 활동 등을 소개하는 기념영상과 제주도내 초등학교 어린이들로 구성된 연합중창단 '노래하는 아이들'이 제주어 창작 노래로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이와 함께 한글발전에 기여한 신촌초등학교 강미숙 교장, 제주여자상업고등학교 고애경 교사, (사)제주어보전회 강은아씨가 제주도지사 표창을 받았으며, (사)제주특별자치도한글서예사랑모임(이사장 현병찬) 주최로 제18회 한글서예대전에서 한글으뜸상을 수상한 설진숙씨가 제주도지사 상장을 받았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경축사를 통해 "한글은 민족의 숨과 얼이 담긴 그릇이자 민족 고유의 문화를 쌓아올린 기둥"이라며 "한글의 보물창고이자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존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어 "제주어는 아래아(?) 등 한글 창제 당시의 고유한 형태가 가장 많이 남아 있어 고어(古語)의 보물창고로 불린다"며 "제주도는 제주어의 체계적인 보전과 육성을 위해 제3차 제주어 발전 기본계획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글이 없으면 겨레와 나라도 없는 것처럼 제주어 역시 마찬가지이다. 제주인의 삶과 문화가 녹아있는 제주어를 보전하는 일이 곧 제주를 지키는 일"이라며 "제주어를 지키고 가꾸시는 모든 분들께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어 보전 및 육성 조례를 통해 제주어의 우수성을 알리고 그 보전과 전승을 위해 매년 10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1주일 동안을 제주어 주간으로 정하고 있다. 제주어 주간 시행 외에도 제주어 보전 및 육성을 위한 교육·홍보·문화예술활동 등에 대한 지원을 통해 사용증진 환경을 조성하는 등 제주어 부흥사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주력산품 줄줄이 '시련의 계절' 제주 귀어귀촌 교육 수강생 모집
원희룡 지사가 내놓은 '저출산 고령화' 해법은 진드기·설치류 매개 감염병 예방 당부
제주시 150세대 미만 연립 등 안전진단 제주 사회복지직 읍·면장 한명도 없다
제주도의회,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 채용 공고 제주출신 송경호 판사, 정경심 교수 영장 심사
문 대통령 "지역경제 활력 3대 프로젝트 본격 추진" 제주문화예술재단 원칙 없는 인사채용 '논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